민주노총, 노정간담회 불참… "정부 홍보사진 소품 아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민주노총, 노정간담회 불참… "정부 홍보사진 소품 아니다"

민주노총이 문재인 대통령이 마련한 노동계 인사들과의 간담회에 불참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오후 청와대에서 민주노총, 한국노총 등 노동계 인사와 만나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었으나, 민주노총이 불참을 선언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공식 성명을 내 간담회 불참을 알렸다. 민주노총은 “청와대와 정부는 지난 몇 달간의 민주노총의 진정성 있는 대화요구를 형식적인 이벤트 행사로 만들며 파행을 만들고 있다. 민주노총은 오늘 대통령과의 간담회와 행사에 최종적으로 불참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만찬행사를 우선하는 형식과, 준비 과정에서 청와대가 일방적인 행보를 보인 것을 문제 삼았다. 이들은 “청와대는 주객을 전도해 1부의 진정성 있는 간담회보다 2부 정치적 이벤트를 위한 만찬행사를 앞세우는 행보를 하면서 결국 사단을 불러일으켰다”고 주장했다.

이어 “2부 만찬행사에 민주노총 소속 일부 산별 및 사업장을 개별 접촉하여 만찬 참여를 조직하였고, 이 과정에서 마치 민주노총의 양해가 있었던 것인 양 왜곡하기도 했다. 이는 대화의 상대인 민주노총을 존중하지 않고, 민주노총의 조직체계와 질서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또 “민주노총은 청와대에 2부 만찬행사에 민주노총 소속 개별조직에 대한 초청을 중단할 것과 관련한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요구했다. 그러나 어떤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도 없이 개별 접촉한 민주노총 산별조직과 산하 조직 참가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바꾸지 않았다”며 청와대의 소통 방식을 비판했다.

민주노총은 “노동자는 문재인 정부의 홍보사진에 언제나 동원되는 배경 소품이 아니다. 민주노총은 문재인 정부가 진정으로 노동자와 노동조합을 존중하길 원한다”며, “촛불혁명이 요구하는 노동존중 사회, 모든 노동자에게 노동3권이 보장되고 보호되는 나라를 만들기 위한 공통의 목표와 방향을 공유하고 함께 설계하길 요구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청와대와 정부에서 오늘의 이 사태가 발생하게 된 과정을 반추하길 강력히 촉구한다. 존중이 없이 신뢰 있는 대화는 불가능하다.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가 진정으로 노동존중의 의지로 책임 있는 노정교섭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며 거듭 정부의 태도 변화를 강조했다.
 

장영락
장영락 [email protected]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