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은행대출 연체율 0.43%… 3개월 만에 하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은행 원화대출 부문별 연체율 추이/자료=금융감독원
국내은행 원화대출 부문별 연체율 추이/자료=금융감독원

국내은행의 대출 연체율이 하락했다. 신규 연체대출이 줄었고 은행이 분기 말 연체채권을 대폭 정리한 영향이다.

금융감독원이 2일 발표한 '국내 은행의 원화 대출연체율 현황'에 따르면 9월 말 현재 전체 대출 연체율(원리금 한 달 이상 연체)은 0.43%로 전월 말 대비 0.07%포인트 떨어졌다. 사상 최저 수준을 기록한 지난 6월과 동일한 수치다.

은행 원화대출 연체율은 지난 6월 0.43%에서 지난 8월 0.50%까지 오른 뒤 3개월 만에 하락했다. 9월 중 연체율은 분기 말 효과로 대체적으로 하락했다. 8월 연체율을 보면 2014년(0.10%포인트), 2015년(0.10%포인트), 지난해(0.07%포인트) 모두 하락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신규연체 발생액이 전월대비 줄었고 분기말 효과로 은행이 연체채권을 대폭 정리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신규 연체채권 규모는 1조1000억원으로 전월대비 1000억원 감소했다. 연체채권 정리규모도 2조1000억원으로 지난 7월(6000억원)과 8월(8000억원)에 비해 규모가 크게 늘었다. 이에 전체 연체채권 잔액은 6조4000억원으로 전월말 대비 1조원 감소했다.

전체 기업대출 연체율이 0.58%로 전월말 대비 0.11%포인트 하락했다. 대기업 대출 연체율은 한 달 전에 비해 0.16%포인트 떨어진 0.40%로 집계됐고, 중소기업은 전월말 대비 0.10%포인트 하락한 0.63%를 기록했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25%로 전월말 대비 0.03%포인트 떨어졌다. 주택담보대출(0.18%)은 연체율이 한달 새 0.01%포인트 하락했으며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가계 신용대출은 0.08%포인트 떨어진 0.40%로 집계됐다.

금감원 관계자는 "분기 말 연체채권을 적극적으로 정리하면서 연체율이 떨어졌고 저금리 기조로 연체율이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며 "다만 향후 시장금리 상승 등에 따라 취약차주 대출을 중심으로 연체율 상승 가능성이 있어 모니터링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8:05 12/01
  • 금 : 2057.20하락 9.9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