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편의점서 분신 시도한 50대, 전신 화상으로 결국 사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 편의점. 21일 오후 1시12분쯤 부산 남구 대연동의 한 편의점에서 50대 남성이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질러 화재가 발생했다. /사진=부산소방본부 제공
부산 편의점. 21일 오후 1시12분쯤 부산 남구 대연동의 한 편의점에서 50대 남성이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질러 화재가 발생했다. /사진=부산소방본부 제공

부산의 한 편의점에서 온몸에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지른 50대 남성이 사망했다.

22일 부산남부경찰서에 따르면 21일 오후 1시12분쯤 부산 남구 대연동의 한 편의점에 A씨(53·남)가 휘발유를 생수통에 담아 들고 들어왔다.

A씨는 편의점 한쪽 문을 잠그고 평소 알고 지내던 편의점 업주 B씨(55·여)에게 5000만원을 달라고 요구했다. B씨는 다른 문으로 뛰쳐나가 도망쳤지만, 그 사이 A씨는 온몸에 휘발유를 뿌리고 라이터를 만지다 온몸에 불이 붙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당시 A씨와 대치하다 A씨 몸에 불이 붙자 소화기로 진압하고 119를 통해 인근 병원으로 급히 이송했다. A씨는 전신 3도 화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지만 22일 오전 2시20분쯤 결국 사망했다.

경찰은 "A씨가 B씨와 7년 전부터 서로 알고 지내며 편의점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줬으니 5000만원을 달라고 몇 차례 요구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유족과 B씨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에 있다.
 

김나현
김나현 [email protected]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4%
  • 36%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