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지 교통사고, 허리디스크 파열로 입원… "다리에 감각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 축구 국가대표 김병지 해설위원이 교통사고를 당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김병지 교통사고, 허리디스크 파열로 입원… "다리에 감각 없다"

김병지 해설위원은 지난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진과 함께 자신의 교통사고 소식을 전했다.

김 위원은 "교통사고로 입원, 허리디스크파열로 수술하게 됐다"면서 "안전운전하세요. 걱정이 되는 건 킥이 되어야 아이들 가르칠 수 있는데"라며 자신보다 교육생들을 먼저 신경쓰는 모습을 보였다.

김병지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올려 자신의 상황을 알렸다. 병실에서 환자복을 입고 있는 김병지의 안색이 좋지 않다. 그의 팔에는 링거주사가 꽂혀있다.

김병지는 박문성 해설위원의 “얼른 일어나시길”의 댓글에“다리에 마비가 왔는데 감각이 돌아오지 않네요”라고 적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K리그 최다 출전(706경기)에 빛나는 김병지는 은퇴 후 해설위원과 함께 축구클럽을 운영하며 유소년 축구 인재 양성에 힘쓰고 있다.

사진. 김병지 페이스북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2.97하락 32.7918:05 09/26
  • 코스닥 : 827.82하락 11.3518:05 09/26
  • 원달러 : 1348.50상승 1218:05 09/26
  • 두바이유 : 94.09하락 0.1818:05 09/26
  • 금 : 1936.60하락 918:05 09/26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