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민원마일리지제, 두마리 토끼 잡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남도 민원마일리지제, 두마리 토끼 잡았다
전남도가 시행하는 '민원처리 마일리지' 제도가 민원인들의 시간과 경제적 비용을 크게 줄이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11월 말까지 접수된 251종의 민원사무(처리기한 5일 이상)를 분석한 결과 전체 8607건 중 6865건이 법정시한보다 빨리 처리돼 단축률 79.76%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3%가 상승한 것이다. 단축된 처리 기간은 모두 6만3962일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민원처리 마일리지제도는 담당 공무원이 고충민원 등 각종 민원사무를 법정 처리 기한보다 빨리 처리할 경우 단축한 기간만큼 마일리지(1일 1점)를 부여하는 제도다.

민원을 최대한 빨리 처리함으로써 민원인의 만족도를 높이려는 취지에서 도입됐다.

고영봉 전남도 도민소통실장은 "민원마일리지 제도를 더욱 내실 있게 운영, 신속하고 친절한 민원서비스로 감동 행정을 실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남악=홍기철
남악=홍기철 [email protected]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9.80하락 15.1514:31 12/05
  • 코스닥 : 814.53하락 13.9914:31 12/05
  • 원달러 : 1314.00상승 1014:31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4:31 12/05
  • 금 : 2042.20하락 47.514:31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