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강원랜드 채용비리 의혹' 염동열 의원 6일 소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뉴스1
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뉴스1

강원랜드 채용비리와 수사 외압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6일 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57·강원 태백·영월·횡성·정선·평창)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한다.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단장 양부남 광주지검장)은 "6일 오전 9시30분께 강원랜드 교육생 채용비리 사건의 피고발인인 염 의원을 소환해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3일 밝혔다.

염 의원은 2013년 최홍집 강원랜드 전 사장을 통해 채용을 청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 전 사장은 면접 점수를 조작하도록 지시해 21명을 부정채용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염 의원은 또 춘천지검 수사에도 지속적으로 외압을 행사했다는 혐의도 있다. 

강원랜드 수사단은 지난 2월 출범하며 수사외압과 함께 채용비리 사건을 전면 재수사하기로 결정했다. 

수사단은 지난달 두 차례에 걸쳐 자유한국당 권성동·염동열 의원의 국회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지난달 10일에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강원랜드 카지노본사 사무실을 포함한 관련자 3명의 주거지와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채용 청탁 여부를 확인했다.

수사단은 지난달 26일 세종시 산업자원통상부와 간부들의 이메일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하고 강원랜드 관련 업무를 담당한 김재홍 전 산자부 제1차관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수사단은 지난달 24, 26일 이영주 춘천지검장(51·사법연수원 22기)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기도 했다. 안미현 춘천지검 검사(39·41기)는 지난해 4월 당시 최 춘천지검장이 김수남 전 검찰총장을 만난 직후 최 전 사장을 불기속 기소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권성동·염동열 의원과 강원도 출신 전직 고검장(현 변호사) 이름이 기재된 증거목록을 삭제하라는 압력도 받았다고 밝혔다. 안 검사는 수사 과정에서 권 의원을 소환조사할 필요가 있다는 취지의 보고서를 올렸지만 이 지검장에게 질책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한편 강원랜드는 지난달 30일자로 채용비리에 연루된 직원 209명을 채용 취소했다. 산업부 조사결과 부정합격자 226명의 서류전형·인적성평가 점수가 조작됐다.

 

김경은
김경은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