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사건, 남경필 "우리도 그러다 망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남경필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캡처/사진=뉴스1
남경필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캡처/사진=뉴스1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17일 “국민 앞에 솔직하게 자백하라. 우리도 그러다 망했다”고 밝혔다.

남 지사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재인 정권도 댓글 논란이 불거졌다. 더불어민주당 당원 3명이 정부 비방 댓글을 달았는데, 이들은 보수세력이 한 것처럼 꾸미기 위해 댓글을 조작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남 지사는 “정권 핵심 실세 의원의 관여, 청와대 행정관과 외교관 자리 청탁, 경찰의 사건 축소·은폐 의혹 등… 문재인정부가 청산을 외치던 행태들이 고스란히 등장했다는 점에서 국민이 받을 충격은 너무 크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지금까지 드러난 사실만으로도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은 고개 숙여 사과해야 마땅하다. 그런데도 청와대는 ‘논의할 사안은 아니다’라며 선을 그었다”며 “논란의 중심에 있는 민주당은 되레 김경수 의원의 실명을 최초 보도한 언론사에 으름장을 놨다”고 비판했다.

남 지사는 “한술 더 떠, 지방선거에 나선 민주당의 어느 후보까지 나서 ‘나도 공격 받았다’며 김 의원과 자신을 피해자로 둔갑시켰다”며 “진영을 떠나 여론을 왜곡하고 사회 갈등과 분열을 조장하는 행위는 반드시 뿌리 뽑아야 한다. 60여일 남은 지방선거에서 같은 일이 반복될 우려가 크기 때문에 더욱 그렇다”고 덧붙였다.

이어 “무엇보다 이번 사건을 대하는 문재인 정권의 자세를 국민이 매섭게 지켜보고 있다”며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논란에서 보여준 독선과 오만의 모습이 여전하다면, 국민은 용서치 않을 것이다. 다시 말하지만, 우리도 그러다 망했다”고 강조했다.
 

강영신
강영신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6.50상승 10.8109:13 10/05
  • 코스닥 : 814.36상승 6.9609:13 10/05
  • 원달러 : 1351.50하락 1209:13 10/05
  • 두바이유 : 90.66하락 0.4309:13 10/05
  • 금 : 1834.80하락 6.709:13 10/05
  • [머니S포토] 비상경제장관회의, 국조실장과 인사 나누는 秋 부총리
  • [머니S포토] 故 강신호 명예회장 발인, 장지로 향하는 운구차량
  • [머니S포토] 휘발유가 또다시 껑충… 전국 1800원대 진입 코앞
  • [머니S포토] '우윳값 인상'
  • [머니S포토] 비상경제장관회의, 국조실장과 인사 나누는 秋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