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임단협 결렬… 노사 입장차만 재확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뉴스1
/자료사진=뉴스1

제너럴모터스(GM)가 데드라인으로 언급한 20일까지 이틀을 남긴 한국지엠 노사가 임금 및 단체교섭에 돌입했지만 또 다시 결렬됐다.

한국지엠은 노사는 18일 오후 1시부터 약 2시간동안 인천 부평공장에서 2018년도 임단협 제9차 교섭을 벌였다.

이 자리에서 사측은 노조가 비용절감에 먼저 합의하면 군산공장 직원을 대상으로 추가 희망퇴직과 전환배치를 할 수 있다는 수정 제시안을 내놨지만 노조는 비용절감 합의와 관계없이 군산공장 문제부터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해 협상이 결렬됐다.

사측은 이날 협상에서 노조가 요구했던 군산공장 근로자 고용 문제에 대한 대안을 '별도 제시안' 형태로 처음 내놓았다. 사측은 비용절감에 합의할 경우 희망퇴직 후 군산공장에 남은 근로자 680명이 해고를 피하도록 희망퇴직, 전환배치, 무급휴직 시행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부평공장에서 2019년 말부터 트랙스 후속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모델 생산을 개시하고 2021년 추가 SUV를 생산한다는 계획을 노조에 전달했다. 사측이 노조의 핵심 주장인 군산공장 직원 문제 해결에 대해 진전된 안을 내놓은 셈이지만 이는 결국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노조는 군산공장 고용과 신차 배정 문제를 먼저 확정해 비용절감 자구안과 일괄 타결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측은 오는 20일까지 1000억원 규모의 복리후생비용 절감을 골자로 하는 자구안에 먼저 합의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노사는 오는 19일 10차 교섭을 이어갈 것으로 전해졌다.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5:30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5:30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5:30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5:30 12/06
  • 금 : 2036.30하락 5.915:30 12/06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