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김성룡 측, 성폭행 의혹 부인 "합의하에 한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성룡 9단. /사진=뉴시스
김성룡 9단. /사진=뉴시스

성폭행 의혹에 휩싸인 바둑 해설가 김성룡 9단(42) 측이 해당 의혹을 부인했다. 

김성룡의 지인은 18일 한 매체를 통해 "김성룡이 변호사를 선임해서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했다"며 "논란이 된 사건은 합의하에 이뤄진 성관계로 성폭행은 아니었다"고 밝혔다.

앞서 국내에서 활동 중인 외국인 여자 프로기사 A씨는 17일 한국기원 프로기사 전용 게시판에 김성룡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글을 올렸다.

A씨는 "2009년 6월5일 김성룡 9단의 집에 초대를 받았다. 같이 오기로 한 친구를 기다리다가 술을 많이 마셨고 그의 권유대로 그의 집에서 잠을 잤다"며 정신을 잃은 상태에서 김성룡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A씨는 "외국인 여자기사로 지내오면서 내가 얼마나 힘이 없는 존재인지 실감했다"며 "9년간 혼자만의 고통을 감내하는 동안 김성룡은 바둑계에 모든 일을 맡으며 종횡무진으로 활동했다. 그 사람의 행동이나 말을 보면 그 날의 일 때문에 내가 얼마나 무섭고 힘든 시간을 보냈는지 모르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국기원은 17일 임시 운영위원회를 열고 윤리위원회를 구성했다.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2차 피해 최소화에 나설 계획이다.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