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CK] 아시아나항공, 中 노선 정상화… 수익성 개선 기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증권은 7일 아시아나항공에 대해 중국 노선 정성화로 수익성 개선이 기대된다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4600원을 유지했다.

김영호 애널리스트는 “3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3.6% 증가한 1조8500억원, 영업이익은 14.8% 감소한 1010억원을 기록해 컨센서스에 못 미쳤다”며 “급유 단가(배럴당 93달러, 39.3% 증가) 상승으로 유류비가 1459억(40.9%) 증가해 영업이익 감소를 주도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국제선의 경우 일본을 제외한 전 노선 매출이 성장세를 보였고 특히 중국과 구주 노선이 19%씩 성장했다”며 “화물 부문은 운임 상승세가 가팔라지는 모습을 보였음에도 예상과 달리 수송(FTK) 또한 1.5% 증가해 수송량과 운임 모두 상승했다”며 고 설명했다.

그는 “중국 노선 비중이 가장 높은 항공사로 고수익 중국 노선이 정상화 되고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자산매각 등을 통해 지속적인 차입금 상환이 이뤄지고 아시아나IDT 상장에 따른 자본 확충으로 부채 비율 개선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장우진
장우진 [email protected]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4.28하락 20.6718:05 12/05
  • 코스닥 : 813.38하락 15.1418:05 12/05
  • 원달러 : 1311.20상승 7.218:05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8:05 12/05
  • 금 : 2042.20하락 47.518:05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