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김창권 롯데카드 사장 “수익구조 다변화·디지털화로 도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년사] 김창권 롯데카드 사장 “수익구조 다변화·디지털화로 도약”

김창권 롯데카드 사장이 매각 등 롯데카드를 둘러싼 불확실한 경영환경 속에서도 ‘수익구조 다변화’로 도약할 것을 강조했다.

김 사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올해 경영환경은 지난해보다 어려워지고 불확실해질 것”이라며 “수익구조를 다변화하는 등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성장동력 확보에 주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국내 카드사 최초로 베트남 소비자 금융시장에 진출하고 브랜드와 상품을 고객중심으로 개편했다”며 “통합 모바일 앱 ‘롯데카드 라이프’를 성공적으로 오픈하는 등 눈에 띄는 혁신을 이룰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올해엔 경영환경이 불확실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 사장은 “지속적인 가맹점수수료 인하와 마케팅 비용 규제, 국내외 경기둔화, 조달비용 상승 등으로 수익성 악화가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지주회사의 공정거래법 규제 준수를 위한 회사 지분 매각 절차도 진행 중”이라고 했다.

김창권 롯데카드 사장. /사진=롯데카드
김창권 롯데카드 사장. /사진=롯데카드

이를 타개하기 위해 김 사장은 ‘성장동력 확보’에 주력할 것을 강조했다. 주요 핵심과제로는 ▲수익구조 다변화 ▲디지털 플랫폼 회사 ▲협업·지원 등을 꼽았다.

김 사장은 “불확실한 미래에 대비하려면 수익구조 다변화는 불가피하다”며 “기존 신용판매와 금융수익 모델을 넘어 새로운 시장과 비즈니스 영역을 적극 발굴하는 등 각 부문 업무특성에 맞춰 전방위로 다변화를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디지털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디지털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올해 유치와 심사, 마케팅, 고객계약관리(CRM) 등 모든 업무의 디지털화에 힘써 경쟁우위를 점해야 한다”고 했다. 또 “각 팀과 부문이 서로의 업무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 업무 처리과정을 혁신해 효율성을 높이고 서로 무엇이 부족한지 찾아내 개선해야 한다”며 협업·지원의 효율성을 개선하자고 당부했다.

 

서대웅
서대웅 [email protected]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