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지난해 당기순이익 4년 만에 감소세… 총비용 크게 상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은행./사진=머니S DB
한국은행./사진=머니S DB

한국은행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전년 대비 줄어들며 4년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지난해 3조원대의 당기순이익을 내 4년 만에 감소했다. 외화채권 가격 하락으로 매매차익은 감소한 반면 금리인상으로 통화관리비용이 늘어난 탓이다.

2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 연차보고서’에 따르면 한은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3조2137억원으로 전년(3조9640억원)보다 19%(7503억원) 감소했다. 4조원 대에 육박했던 1년 전 수준에 비해 큰 폭으로 줄어 2015년 이후 3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총수익은 13조8386억원으로 전년 대비 1조4506억원 증가했으나 총비용이 더 큰폭으로 늘어 순익이 줄어들었다. 특히 외화자산 운용 등에 따른 유가증권 이자가 1조619억원으로 늘었다. 또 국제금리 상승으로 외화채권 가격이 하락하면서 유가증권매매손이 전년대비 1조4609억원 늘었다. 반면 영업외비용, 법인세 등은 전년 대비 감소하며 총비용이 2조3635억원 늘었다.

한은의 순이익은 2008년 이후 대체로 3조원대를 유지하고 있다. 2014년 1조9846억원까지 떨어졌다가 2015년 2조원대를 회복한 뒤 2016년(3조3779억원)부터는 다시 3조원대를 유지하고 있다.
 

심혁주
심혁주 [email protected]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5.69하락 59.3823:59 10/04
  • 코스닥 : 807.40하락 33.6223:59 10/04
  • 원달러 : 1363.50상승 14.223:59 10/04
  • 두바이유 : 90.66하락 0.4323:59 10/04
  • 금 : 1834.80하락 6.723:59 10/04
  • [머니S포토] 故 강신호 명예회장 발인, 장지로 향하는 운구차량
  • [머니S포토] 휘발유가 또다시 껑충… 전국 1800원대 진입 코앞
  • [머니S포토] '우윳값 인상'
  • [머니S포토] '서울 핀테크 위크 2023 컨퍼런스' 개막
  • [머니S포토] 故 강신호 명예회장 발인, 장지로 향하는 운구차량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