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 마약 공범 "입막음용 1억원? 연락도 한 적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하나 연예인. /사진=황하나 인스타그램 캡처
황하나 연예인. /사진=황하나 인스타그램 캡처

마약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황하나씨가 입막음 대가로 공범들에게 1억원을 줬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공범 조 모씨가 이를 부인했다. 

10일 YTN은 "황씨의 마약 공범 조씨는 황씨의 범죄를 덮어주는 대가로 1억원을 받았다는 의혹은 말도 안되는 얘기라고 일축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조씨는 "경찰에 체포되면서 이미 황하나와 연락을 끊어 만날 기회조차 없었다"고 항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조씨는 해당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황하나가) 아예 어떻게 사는지도 모른다. 체포되면서 유치장에 있다가 바로 구속수사를 받은 거라서 누구랑 연락할 그럴 겨를도 없었다"고 강조하면서 경찰 조사에서 황하나와 관련된 내용을 여과없이 진술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한편 상습 마약투약 혐의로 구속된 황씨는 지난 2015년 9월에도 강남 모처에서 대학생 조모씨에게 필로폰 0.5g을 건네고 함께 투약한 혐의로 입건된 바 있으나 당시 종로경찰서는 별다른 증거가 없다는 이유로 황씨에 대해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이에 황씨에 대한 '봐주기 수사' 의혹이 제기됐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당시 수사 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내사에 착수, 수사 과정에서 입막음 대가로 공범들에게 1억원을 줬다는 의혹이 제기되며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조만간 조씨를 불러 입막음용 1억원에 대해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강소현
강소현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