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엘비 리보세라닙, 선양낭성암종 임상2상 미국 승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에이치엘비
./사진=에이치엘비
에이치엘비는 자회사 LSK바이오파마(이하 LSKB)의 리보세라닙이 재발, 전이성 선양낭성암종(ACC)에 대한 유효성과 안전성 평가를 위해 약 12개 병원, 환자 55명을 대상으로 오픈라벨·다기관 임상2상 시험을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승인받았다고 22일 밝혔다.

진양곤 에이치엘비 회장은 "선양낭성암종에 대한 표준 항암 치료제가 전무한 상황에서 리보세라닙의 임상 2상 시험을 통해 약효와 안전성을 확보, 이후 희귀의약품 신속심사프로그램을 통한 상업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에이치엘비는 지난해 미국 암학회에서 상해교통대학교 의과대학의 구오페이 주 교수의 '아파티닙(리보세라닙), 재발성‧전이성 두경부 선양낭성암종 환자대상 임상 2상시험 결과'를 바탕으로 이번 임상의 성공을 자신했다.

임상 결과에 따르면 59명의 환자에게 아파티닙(리보세라닙)을 투여한 결과 객관적 반응률(ORR) 47.1%, 질병통제율(DCR) 98.1%이라는 매우 의미 있는 결과가 발표됐다.

기존 소라페닙(Sorafenib), 수니티닙(Sunitinib), 엑시티닙(Axitinib) 등의 표적항암제의 임상시험 결과는 객관적 반응률(ORR) 값이10% 이하의 매우 저조한 반응률을 나타낸 바 있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선양낭성암종은 주로 침샘(타액선)에서 발생하는 악성 종양으로 전이성이 매우 강하다. 성장속도가 느린 반면 높은 재발률과 공격적 성향으로 낮은 완치율을 나타낸다. 또 발병시 수술이나 방사선 치료 이후 재발되거나 전이가 발생한 경우 항암제 치료를 받게 된다. 항암화학요법은 효과가 불분명해 표준 항암 치료제가 전무한 상황이다.
 

한아름
한아름 [email protected]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4.97하락 44.7718:05 09/21
  • 코스닥 : 860.68하락 22.0418:05 09/21
  • 원달러 : 1339.70상승 9.618:05 09/21
  • 두바이유 : 93.85하락 1.3418:05 09/21
  • 금 : 1967.10상승 13.418:05 09/21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로터스가 선보인 자사 최초 Hyper SUV '엘레트라' 제원은
  • [머니S포토] 이정식 장관 '재개발 건설현장 확인'
  • [머니S포토] 추경호 "美 연준 결정, 고금리 장기화 가능성… 경계심 갖고 대응"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