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의 신’ 메시, 2019 FIFA 올해의 선수 선정… 발롱도르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4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 스칼라 극장에서 열린 ‘더 베스트 FIFA 풋볼어워즈 2019’에서 올해의 선수로 선정된 리오넬 메시. /사진=로이터
24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 스칼라 극장에서 열린 ‘더 베스트 FIFA 풋볼어워즈 2019’에서 올해의 선수로 선정된 리오넬 메시. /사진=로이터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FC 바르셀로나)가 강력한 경쟁자였던 버질 반 다이크(리버풀)를 제치고 국제축구연맹(FIFA)이 선정한 최고의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메시는 24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 스칼라 극장에서 열린 ‘더 베스트 FIFA 풋볼어워즈 2019’에서 최고의 선수로 선정됐다. 최종 후보는 메시를 비롯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 버질 반 다이크였다. 이 가운데 메시가 가장 많은 표를 얻어 영광을 차지했다.

4년 만에 수상하게 된 메시는 개인 통산 6번째로 올해의 선수에 올라 역대 최다 수상자가 됐다. 지난 2008년부터 2017년까지 메시와 호날두가 각각 5회씩 FIFA 올해의 선수상을 양분했다.

메시는 올해에 앞서 2009년, 2010년, 2011년, 2012년, 2015년 올해의 선수를 거머쥐었다. 호날두는 2008년, 2013년, 2014년, 2016년, 2017년 올해의 선수를 차지했다. 지난해에는 크로아티아의 월드컵 준우승과 레알 마드리드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3연패를 이끌었던 루카 모드리치가 영예를 안았다.

지난 시즌 메시는 총 50경기에 출전해 51골 22도움을 올리는 압도적인 활약을 펼쳤다. 지난 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36골 13도움을 기록하며 FC 바르셀로나의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라리가) 2연패에 기여했다. 득점왕과 도움왕도 그의 몫이었다. 챔피언스리그에서도 12골 3도움으로 득점왕에 올랐다.

FIFA 올해의 선수상을 탈환한 메시는 오는 12월에 시상식이 진행되는 발롱도르 수상도 노리게 됐다. 호날두와 함께 역대 최다인 5회 수상 기록을 지닌 메시는 올해 발롱도르에서도 가장 유력한 수상 후보다.


또 메시는 올해의 남자 베스트 11에도 선정됐다. 메시와 함께 호날두와 반 다이크, 세르히오 라모스, 마르셀루, 모드리치, 에당 아자르(이상 레알 마드리드), 알리송 베커(리버풀), 마타이스 데 리흐트(유벤투스), 프랭키 데 용(바르셀로나),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망)이 포지션별 최고의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한편 올해의 선수 최종 후보에 올랐으나 수상에는 실패한 호날두는 이번 시상식에 불참했다.

 

김현준
김현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5:30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5:30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5:30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5:30 12/06
  • 금 : 2036.30하락 5.915:30 12/06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