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상규 욕설 파문' 민주당, "기본적인 예의 갖춰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이 지난 7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이 지난 7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이 지난 7일 욕설을 한 데 대해 여당이 비판하고 나섰다.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에서 "(여 위원장은) 중립적으로 위원회를 이끌어야 할 위원장임에도 불구하고 동료 의원에게 '웃기고 앉았네, XX같은 게'라는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막말과 욕설을 내뱉었다"라며 "기가 막힐 노릇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여 의원은 국회의원이기 이전에 사람의 기본적인 예의를 갖춰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앞서 여 위원장은 이날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법사위 국정감사 도중 자신의 신상발언에 대해 김종민 민주당 의원이 항의하자 "누가 당신에게 자격을 (부여)받았느냐"라며 "웃기고 앉아 있네. 진짜 X신 같은 게 아주"라고 욕설을 해 논란을 빚었다.

욕설이 인터넷을 통해 생중계 되고 논란이 커지자 여 위원장은 "김 의원 말에 화가 나서 (제가) 이렇게 이야기했다고 한다. 영상이 있다고 하는데 그때 흥분한 건 사실"이라며 "흥분해서 (사용한) 정확한 표현은 기억이 나지 않지만 그런 말을 했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공개 사과했다.

정 원내대변인은 "(여 위원장의 발언은) 명백히 국회의 권위를 스스로 무너트리는 발언이다"라며 "더 이상 지탄을 받기 전에 스스로 잘못을 인정하고 위원장직을 내려놓아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