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상규 욕설, 김종민과 뭐라 했길래? 당시 발언 돌아보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사진=뉴스1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사진=뉴스1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의 욕설 파문이 빚어지면서 당시 상황에 대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국회 법사위는 지난 7일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서울 중앙지검 및 서울남부지검을 비롯한 재경지검에 대해 국정감사를 실시했다.

이날 국감에서 여 위원장은 패스트트랙 사건 수사를 두고 검찰을 향해 "야당 의원들이 패스트트랙 관련해 저지하려다가 많이 고발돼 있다"라며 "이는 순수한 정치 문제이니 이런 고발들은 수사하지 말라. 공정하지도 않다"라고 말했다.

또 "검찰이 용기있게 책임지고 철저히 수사할 건 하고 말아야할 건 말아야 한다"라며 "판단은 검사님의 몫이다"라고 발언했다.

여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여 위원장님은 수사 대상인데, 국정감사에서 감사위원 자격으로 해서는 안될 말이다"라며 "국회법 정신 모독이다"라고 지적했다. 여 위원장은 여야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으로 인해 검찰 조사 대상으로 올라가 있는 상태다.

이에 여 위원장은 신상발언을 자청, '사법자제의 원칙'을 언급하며 "누가 고발하면 똑같은 강도로 수사하는 게 정의가 아니다"라고 거듭 주장했다.

그는 자신의 신상발언 도중 김 의원이 "위원장 자격이 없다"라며 소리치자 "누가 당신한테 자격을 받았냐"라며 "웃기고 앉았네. 병X같은 게"라고 욕설을 하기도 했다.

법사위 여당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여 위원장의 발언에 공식 항의했고 여 위원장도 "흥분해 정확한 표현이나 말이 기억나진 않는데 상대방 이야기가 극도로 귀에 거슬려 제가 그런 말을 했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대단히 미안하다"라고 사과했다.

김 의원은 "속기록에 기록되지 않도록 발언을 취소해줬으면 좋겠다"라며 "이런 기회를 통해 위원들이 흥분하더라도 위원장은 흥분을 가라앉혔으면 하는 당부를 드린다"라고 요청했다.

한편 송삼현 서울남부지검장은 패스트트랙 수사와 관련해 "법과 원칙에 따라 잘 (수사)하겠다"는 입장을 표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69.22하락 7.911:08 06/01
  • 코스닥 : 861.77상승 4.8311:08 06/01
  • 원달러 : 1319.60하락 7.611:08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1:08 06/01
  • 금 : 1982.10상승 511:08 06/01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