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남방정책·한-아세안 정상회의, '개발협력의 날' 뜻깊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이카, 한-아세안 정상회의서 '개발협력의 날' 기념식 개최
개발협력의 날, 한국 OECD DAC 가입 기념 제정
강경화·이미경·아세안 사무총장·장관급 참석
한-아세안 개발협력 MOU 체결… 3P 패널토론 진행

개발협력의 날 기념식 이미지.  ‘한-아세안 30년의 동행, 상생과 번영’을 주제로 신남방정책의 핵심 축인 사람(People)·평화(Peace)·상생번영(Prosperity) 등 ‘3P’의 관점에서 협력 방안을 모색한다. /사진제공=코이카
개발협력의 날 기념식 이미지. ‘한-아세안 30년의 동행, 상생과 번영’을 주제로 신남방정책의 핵심 축인 사람(People)·평화(Peace)·상생번영(Prosperity) 등 ‘3P’의 관점에서 협력 방안을 모색한다. /사진제공=코이카
개발협력 국제사회에서 한국은 도움을 되돌려주는 국가로 성장·발전했다. 2009년 11월25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개발원조위원회(DAC) 가입을 계기로 한국은 위상을 바꿔 개발협력 무대 전면에 선 것. 한국은 11월25일을 '개발협력의 날'로 기념하고 있다.

개발협력의 날에 부산에서 뜻깊은 국제행사가 열린다. 오는 25~26일 한국과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 대화 관계 30주년을 기념해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개최된다. 우리 정부의 신남방정책 추진과 궤를 함께하는 특별정상회의여서 기대가 크다.

이 같은 상황에서 외교부와 코이카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첫날이자 개발협력의 날인 오는 25일 부산 벡스코에서 '2019 개발협력의 날 기념식'을 공동 주최한다. 기념식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공식 부대행사로 열린다. 

아세안은 우리 외교의 핵심지역으로 부상했다. 앞서 우리 정부는 신남방정책을 강조하면서 아세안 국가들과 ‘사람 중심의 평화와 상생번영 공동체’를 만들겠다는 구상을 발표했다. 코이카는 베트남, 필리핀, 라오스, 미얀마,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등 상당수의 아세안 국가를 중점협력국으로 지정해 전체 ODA(공적개발원조) 예산의 21%(1991~2017년 기준)를 지원하고 있다. 아세안 중점 협력국 6개국에 대한 ODA 예산은 2018년 기준 약 1421억원에 달한다.

코이카는 아세안 지역에 효과적인 개발협력을 추진하기 위해 ‘한-아세안 미래공동체 ODA 이행계획'을 수립하고 지역개발(도시, 농촌), 교육, 교통 등의 분야를 중심으로 국별협력사업을 확대해왔다. 또 아세안에 해외봉사단을 파견하고 개발도상국 연수생을 초청하는 인적 교류 및 인재 양성에도 앞장서왔다.

이번 기념식은 ‘한-아세안 30년의 동행, 상생과 번영으로’를 주제로 신남방정책의 핵심 축인 사람(People)·평화(Peace)·상생번영(Prosperity) 등 ‘3P’의 관점에서 한-아세안 간 협력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코이카는 이번 행사에서 3P에 기반한 아세안 ODA 사업의 성과와 계획을 공유하고 아세안이 빈곤을 극복하고 평화와 번영이 진전을 이룰 수 있도록 동행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할 계획이다.


이번 기념식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 찌응 얀나라 캄보디아 개발위원회 장관, 살름싸이 꼼마싯 라오스 외교장관, 쪼 틴 미얀마 국제협력부 장관, 어네스토 페르니아 필리핀 국가경제개발청장, 응웬 찌 중 베트남 기획투자부 장관, 모 하마드 바수키 하디모리오노 인도네시아 공공사업주택부 장관, 림 족 호이 아세안 사무총장 등 아세안 정부 인사, NGO, 학계, 시민사회, 일반 국민 등 3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필리핀, 베트남 동남아 5개국과 신남방 ODA 전략 구체 이행방안을 담은 개발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 기념식 2부에서는 3P 주제별로 패널 토론이 이어진다. 아세안의 주요 정부 인사와 한국의 개발협력 전문가들이 자유로운 토론을 통해 개발협력을 통한 한-아세안 간 30년의 동행을 짚어보고 향후 협력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코이카 이미경 이사장은 “우리가 과거에 아메리칸 드림, 유러피언 드림을 꿈꿨듯이 개발도상국들은 지금 ‘코리안 드림’을 꿈꾸고 있다. 한국이 수많은 개발도상국들에게 모범과 희망이 된다는 사실이 굉장히 자랑스럽다”면서 “이번 행사를 계기로 가까운 아세안 이웃나라들과 상생발전을 이룰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전쟁 이후 DAC 수원국이 된 한국은 1995년 수원국에서 벗어나 2009년 11월25일 DAC 회원국 가입 심사 회의에서 가입이 승인됐다. 코이카는 정부 무상원조 전담기관으로 1991년 설립돼 전 세계 44개 사무소를 기반으로 국별협력사업, 글로벌연수사업, 해외봉사단 파견, 국제기구협력사업 등을 수행하고 있다.
 

박정웅
박정웅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박정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47.20하락 1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