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 ‘홍콩 사태’에 미중 우려 확산… 약세 마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유럽 주요 증시가 홍콩 시위사태와 관련한 미중 관계 우려에 약세를 보였다.

2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33% 하락한 7238.55로 장을 마감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지수는 1만3137.70으로 0.16%, 프랑스 파리의 CAC40지수는 5881.21로 0.22% 각각 하락했다. 유럽 대표기업 50개 종목으로 구성된 유로스톡스50지수도 0.11% 내린 3679.66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우려가 고조된 영향으로 분석된다.

미국 상원에 이어 하원도 전날 홍콩 민주화 시위대를 지지하는 내용을 담은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홍콩인권법)을 통화시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서명만 남겨두고 있다.

이는 미국이 매년 홍콩의 자치 수준을 평가해 홍콩의 특별지위 지속 여부를 결정하고 홍콩의 기본적 자유 억압에 책임이 있는 사람에게 미국 비자 발급 금지 및 자산을 동결하는 등 내용이 담겨 있다.


중국은 미국의 이런 결정에 강력 반발하고 있어 양국간 갈등도 심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장우진
장우진 [email protected]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3.23하락 0.62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