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도세 부담에 매물 회수… 꽉 막힌 부동산시장 거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부동산시장에서 거래가 급감했다. 정부의 부동산 수요억제책이 오히려 집값 상승을 부추긴 데다 양도세 부담으로 집주인들이 매물을 거둬들이면서 매매 시장이 급격히 위축돼 거래가 줄었다.

4일 서울시 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 건수는 2055건으로 전달(8615건)의 4분의1 수준(76.1%)으로 감소했다.

최근 매매 거래 건수를 보면 ▲8월 6604건 ▲9월 7007건 ▲10월 8615건으로 조금씩 증가하다가 지난달에 급격히 줄어든 모습이다.

특히 지난달 서울 모든 자치구의 거래량이 급감한 가운데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와 마용성(마포·용산·성동) 지역의 거래 감소가 두드러졌다.

지난 10월에 비해 11월에 가장 많이 감소한 자치구는 송파구(-87.2%, 572→73건)로 나타났고 광진구(-83.8%, 235→38건), 성동구(-81.7%, 388→71건)가 뒤를 이었다. 또 강남구(-80.9%), 서초구(-73.5%), 강동구(-78.3%) 등도 거래량이 큰 폭으로 줄었다.
 

김창성
김창성 [email protected]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