앰버허드 조니뎁, 진흙탕 싸움… 추문캐려 OOOO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할리우드 배우 앰버 허드와 조니 뎁의 갈등이 진흙탕으로 치닫고 있다. /사진=로이터
할리우드 배우 앰버 허드와 조니 뎁의 갈등이 진흙탕으로 치닫고 있다. /사진=로이터

할리우드 배우 앰버 허드와 조니 뎁의 갈등이 진흙탕으로 치닫고 있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1일(현지시간) "앰버 허드가 전 남편 조니 뎁의 약점을 찾기 위해 사설 탐정을 고용했으나 그 어떤 성과도 얻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폴 바레시는 지난해 여름 앰버 허드의 법률팀에 고용됐다. 그는 미국, 프랑스, 이탈리아, 영국 등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조니 뎁에게 신체적, 정신적 가혹행위를 당한 사람을 찾아다녔다.

그러나 폴 바레시는 해당 매체에 "지난 30년간 조니 뎁과 함께 영화 작업을 한 100여 명을 인터뷰했지만 그 누구도 그에 대해 악담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엠버 허드 측은 이에 "폴 바레시는 엠버 허드 팀과 전혀 관련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조니 뎁과 엠버 허드는 지난 2015년 23세의 나이 차를 극복하고 결혼식을 올렸다. 그러나 결혼 15개월만인 2016년 5월 엠버 허드가 조니 뎁을 가정폭력으로 고소하고 이혼 소송을 제기했으며 두 사람은 그해 8월 이혼에 최종 합의했다.

최근에는 두 사람이 이혼 전 다툰 내용이 담긴 녹취록이 공개되며 앰버 허드의 폭행 논란이 불거져 법적 공방을 잇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3.76하락 14.3713:05 09/25
  • 코스닥 : 844.87하락 12.4813:05 09/25
  • 원달러 : 1334.70하락 2.113:05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3:05 09/25
  • 금 : 1945.60상승 613:05 09/25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