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가 부활절 바꾸나… 드라이브 인 등 예배 전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역작업 중인 서울 강동구 명성교회 모습./사진=김휘선 머니투데이 기자
방역작업 중인 서울 강동구 명성교회 모습./사진=김휘선 머니투데이 기자
주차장에서 예배를 드리는 '드라이브 인 예배'가 도입되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교회에도 변화의 바람이 감지되고 있다.

기독교의 대표적인 절기인 부활절을 앞두고 교회마다 고심이 깊다. 제한적으로 현장 예배를 진행하거나 '드라이브 인' 등 새로운 형식의 예배를 시도하고 나섰다. 아예 부활 기념 예배를 미룬 곳도 있다.

11일 개신교계에 따르면 영락교회는 12일 부활절 현장 예배를 진행한다. 교적 확인, 발열 체크 등을 거쳐 예배당에 들어올 수 있도록 했다. 예배 중에도 마스크를 착용하고 2m 거리를 유지하기로 했다. 거리두기를 위해 기존 1~5부에 더해 6부 예배를 신설했다. 온라인 예배도 병행한다.

현장 예배와 온라인 예배 사이에서 '제3의 방식'을 택한 교회도 많아졌다. 대표적인 게 '자동차 예배'다. 온누리교회는 '드라이브 인 워십'을 제안했다. 서울 양재동의 한 주차장에 모여 차 안에서 예배하는 방식이다. 미리 신청한 성도들은 지정된 주차장에서 차량 라디오 주파수를 맞춰 설교를 듣게 된다. 

사랑의교회, 우리들교회, 지구촌교회는 부활절 예배를 오는 26일로 연기했으며 12일 예배는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 0%
  • 0%
  • 코스피 : 2462.97하락 32.7918:05 09/26
  • 코스닥 : 827.82하락 11.3518:05 09/26
  • 원달러 : 1348.50상승 1218:05 09/26
  • 두바이유 : 94.09하락 0.1818:05 09/26
  • 금 : 1936.60하락 918:05 09/26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