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수정구, 전국에서 '땅값' 가장 많이 올랐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없음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없음

올 1분기 전국 땅값이 약간 상승한 가운데 경기 성남시 수정구가 가장 큰폭의 상승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1분기 전국 지가는 0.92% 상승했다. 전국에서 가장 땅값이 많이 오른 곳은 성남 수정구로 집계됐다.

성남 수정구(1.92%) 하남시(1.84%) 광명시(1.83%) 성남 중원구(1.65%) 과천시(1.59%) 순으로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제주 서귀포시(-0.95%) 제주 제주시(-0.93%) 울산 동구(-0.29%) 경남 창원의창구(-0.28%) 경남 창원성산구(-0.24%) 등은 땅값이 하락했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 지가 상승률이 지방보다 높았다. 수도권(0.99→1.15%)은 상승폭이 확대됐고 지방(0.69→0.53%)은 둔화됐다. 수도권에선 서울(1.23%) 경기(1.07%) 인천(1.06%) 순으로 올랐다. 지방은 대전(1.33%)의 상승폭이 가장 컸고 세종(1.16%) 광주(1.09%) 3개 시·도는 전국 평균보다 높았다.

1분기 땅값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이 일부 반영됐다. 코로나19가 확진자수가 급증한 2월 이후 대부분 지역의 상승폭이 둔화되는 흐름을 보였다. 대구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2월, 다른 지역은 3월부터 토지거래량이 감소해 지가에 영향을 줬다.

1분기 거래량은 지난해에 비해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부에 따르면 올 1분기 전체 토지 거래량은 약 87만1000필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9.5% 증가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5.60상승 0.1915:30 06/07
  • 코스닥 : 880.72상승 10.4415:30 06/07
  • 원달러 : 1303.80하락 4.315:30 06/07
  • 두바이유 : 74.31하락 2.115:30 06/07
  • 금 : 1981.50상승 7.215:30 06/07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