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빚내서 버틴다… 4월 기업대출 27.9조원 늘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4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권의 기업 대출은 27조9000억원 증가한 929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사진=임한별 기자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4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권의 기업 대출은 27조9000억원 증가한 929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사진=임한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경기가 악화되면서 지난 4월 기업대출이 역대 최고로 늘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모두 대출을 늘리며 기업대출은 지난 4월 한달간 27조9000억원 증가했다.

1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4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권의 기업 대출은 27조9000억원 증가한 929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증가액은 통계 편제(2009년 6월) 이후 최대 규모다.

지난 3월 기업대출은 한달간 18조7000억원이 늘며 역대 최대치로 올랐다가 한달 만에 기록을 경신했다. 은행 대기업대출은 4월 한달간 11조2000억원, 중소기업대출은 16조6000억원 늘었다.

한은 관계자는 "코로나19에 따른 기업의 운전자금 수요 증대, 정부·은행의 금융지원 등으로 증가규모가 크게 확대됐다"면서 "특히 개인사업자대출은 매출감소에 따른 사업자의 운전자금 수요가 증대된 데다 소상공인 대상 초저금리대출 등 정책지원으로 큰 폭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은행권 가계대출은 전달보다는 증가세가 줄었다. 4월중 은행 가계대출(정책모기지론 포함)은 4조9000억원 늘었는데 전달증가액인 9조6000억원 보다 크게 줄었다. 전년동기(4조5000억원) 보다 높은 수치다.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은 4조9000억원으로 전월(6조3000억원)보다 축소됐다. 주택 매매·전세 관련 대출이 둔화됐고, 비은행 대출 대환액도 줄어든 영향이다. 전세자금대출은 2조5000억원으로 전월(3조원)보다 5000억원 줄어든 것으로 추정됐다.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은 1000억원 감소했다. 전월(3조3000억원) 주택자금 수요에 주식 투자 자금 수요가 가세해 큰 폭 상승했지만, 소비 위축에 따른 결제 자금 수요와 주식 투자 자금 수요가 동시에 줄며 감소세로 돌아섰다.

한은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가계의 소비지출 규모가 줄어들면서 신용대출 수요가 축소됐고 3월 중 신용대출 증가 요인으로 작용했던 개인 주식투자 관련 대출 수요도 4월에는 크지 않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5.41상승 14.0518:05 06/05
  • 코스닥 : 870.28상승 2.2218:05 06/05
  • 원달러 : 1308.10상승 2.418:05 06/05
  • 두바이유 : 76.41상승 4.7518:05 06/05
  • 금 : 1974.30상승 4.718:05 06/05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