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산업분야에 VR·AR 접목할 '융합 컨소시엄' 5곳 선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도청 전경. / 사진=머니S DB
경기도청 전경. / 사진=머니S DB
경기도가 증강현실을 활용한 건설중장비 원격조정 시스템 등 산업분야에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기술을 도입하는 ‘융합 비즈니스모델 상용화 지원사업’에 본격 돌입했다. 

도는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과 9일 성남 판교에 위치한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VR/AR 융합 상용화지원사업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사업은 VR/AR 정책을 기존 ‘콘텐츠’에서 ‘산업화’ 중심으로 외연을 확장하기 위해 올해 신설됐다. 도는 앞서 지난 5월 공개모집을 통해 VR/AR 융합비즈니스 모델 자유과제 4건, 기획과제 1건을 최종 선정했다.

자유과제로는 ▲AR기술을 활용한 건설중장비 원격조정 시스템 ▲플랜트 산업현장 투입 전 VR을 통한 실감형 운용 및 안전운전교육 서비스 ▲AR기반 전력설비 유지보수용 스마트 고글 및 스마트패드 기술 ▲눈 건강 관리 디지털 헬스케어 기기 등 4건이 선정돼 건설·제조 등 산업현장에서의 다양한 활용이 기대된다.

기획과제는 코로나19로 특히 제조공장에서 필요로 하는 비대면 노하우전수 및 원격관리시스템을 구축하는 과제로, 앞으로 스마트팩토리 등에 적극 활용될 것으로 도는 기대하고 있다.

도는 자유과제 4건에 1억 원씩, 기획과제에 1억7천만 원 등 총 5억7000만원을 개발자금으로 지원한다. 이번 착수보고회에서는 VR/AR 산업융합을 활성화시킬 기업의 의견도 수렴했으며 관련 정책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임문영 도 미래성장정책관은 “VR/AR 산업은 물리적인 시공간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비대면 산업의 중심에 있다”면서 “포스트 코로나시대와 맞물려 이번 사업에 제조·건축 등 여러 분야의 기업이 선정됨에 따라, 추후 적극적인 사업발굴을 통해 VR/AR이 산업전반에 융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email protected]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18:05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18:05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18:05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18:05 11/30
  • 금 : 2067.10상승 6.918:05 11/30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