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재신검 '4급' 판정… 병역 기피 의혹 종지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김호중이 병무청 신체검사에서 4급 판정을 받았다. /사진=스타뉴스
가수 김호중이 병무청 신체검사에서 4급 판정을 받았다. /사진=스타뉴스

가수 김호중이 병무청 신체검사에서 4급 판정을 받았다. 김호중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측은 21일 “김호중은 21일 서울 지방병무청 신체검사에서 불안정성 대관절, 신경증적 장애, 비폐색 등 여러 사유로 4급을 판정받았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일반적인 병역신체검사의 경우 1차에서 등급이 결정되지만, 김호중은 관심대상으로 분류돼 2차 심의까지 받았다. 또한 병무청은 김호중의 검사 결과와 관련된 의혹 제기를 미연에 방지하고자 더 촘촘한 심사과정을 거쳤다”며 “김호중은 병무청이 내린 결과에 따라 성실하게 정해진 국방의 의무를 이행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김호중은 1991년생으로 올해 만 29세가 돼 군에 입대해야 한다. 김호중은 지난해 9월19일, 11월27일과 올해 1월29일, 6월10일까지 총 4차례 군 입대를 연기했다. 병역법에 따르면 30세 이전에 총 4번까지 입대 연기 신청이 가능한데, 김호중은 4번을 모두 사용하게 된 것.

이와 함께 전 매니저의 폭로로 김호중이 강원지방병무청장을 만난 사실이 알려지면서 "입대를 피하려는 게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이에 김호중 측은 "강원지방병무청장과 만남은 소속사 관계자의 지인 관계였기 때문에 인사만 나눈 것"이라며 "병역 관련 특혜 문의는 없었다"고 밝혔다.

또 신체검사 재검에 대해서도 "발목 부상으로 재검 신청을 한 것"이라며고 해명했다. 신체검사가 나온 날 김호중은 자신의 팬카페에 "요즘 계속 저에 관한 일들로 마음 아프게 해드려 죄송하다"며 "저를 믿고 응원해주시는 식구님들 덕분에 오늘도 힘을 내 열심히 활동하고, 더 좋은 음악을 들려드리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또 "모든 일들이 하루 빨리 정리되고, 해결 돼 마음 아프신 것, 걱정거리 다 사라졌으면 하는 마음"이라며 "저 때문에 주변 사람들이 힘든 건 원치 않다"고 전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5:30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5:30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5:30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5:30 12/06
  • 금 : 0.00보합 015:30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