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살아있다"… 트럼프, '입원 중 백지서명'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백악관
./사진=백악관

코로나19로 입원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돌발행동이 계속 논란이 되고 있다. ‘깜짝 외출’에 이어 ‘백지사명’ 사진까지 노출되며 트럼프 대통령을 향한 비판이 거세지는 중이다.  

백악관은 3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메릴랜드주 월터 리드 군병원에서 일하고 있는 사진 2장을 공개했다. 

숀 콘리 대통령 주치의는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진단 이후 실질적인 차도를 보이고 있다"며 긍정적인 전망을 제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인 2일 월터 리드 군병원에 입원했다. 그는 입원 이틀째인 3일 트위터에 4분 분량의 동영상을 올리면서 "처음 여기 왔을 땐 몸이 좋지 않다고 느껴졌지만 지금은 훨씬 좋아졌다"고 말했다.
 

전민준
전민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2.07하락 3.3118:05 12/07
  • 코스닥 : 813.20하락 6.3418:05 12/07
  • 원달러 : 1325.30상승 12.218:05 12/07
  • 두바이유 : 77.53하락 118:05 12/07
  • 금 : 2047.90상승 11.618:05 12/07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2023년 제2차 ESG 경영위원회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