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지원사격?… 국민의힘, 법무부 전·현직 장관 고발 검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3일 국민의힘이 법무부 전·현직 장관인 박상기·추미애 장관을 고발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23일 국민의힘이 법무부 전·현직 장관인 박상기·추미애 장관을 고발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이 법무부 전·현직 장관인 박상기·추미애 장관에 대해 고발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추 장관은 검찰청법, 박 전 장관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 위반 혐의다.

23일 주호영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박 전 장관에 대한 고발 검토에 대해 "소위 청탁금지법에서 정하는 청탁에 해당하는지 법률팀과 검토해 보겠다"고 말했다.

지난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윤 총장은 "조국 당시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압수수색 당일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이 선처를 얘기했다"고 밝혔다.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당시 박 전 장관은 검찰총장에게 부정청탁을 한 것 아니냐"며 "장관직을 떠나는 사람이 청탁을 했다. 이게 본인의 뜻인가, 아니면 청와대에서 부탁하라고 했을까 밝혀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이에 윤 총장은 "박 장관이 이렇게 중요한 건 사전에 나에게 보고를 해주지 그랬냐는 취지로 말씀하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호중 법사위원장(민주당)은 "법무부 장관은 검찰총장에게 개별 사건에 대해 지휘할 수 있는 사람인데 사건에 대해 얘기를 주고받는 게 무슨 청탁이냐"고 지적했다.

국민의힘은 추 장관도 고발할 뜻도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검찰총장이 구체적인 사건에 관해서는 검찰총장을 통해서만 수사를 지휘하도록 돼 있는데 아예 수사 지휘를 못하게 배제하는 것을 위법"이라며 "검찰청법 위반으로 법무부 장관을 고발할지 빠른 시일 내에 결론을 내겠다"고 덧붙였다.


윤 총장은 전날 국감에서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과 관련해 "장관이 수사 지휘를 통해 검찰총장의 수사지휘권을 배제한 조치는 위법이고 부당하다는 게 검사들과 학자들 대다수의 의견"이라고 말했다.

 

나은수
나은수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4.02하락 3.8312:17 12/11
  • 코스닥 : 834.08상승 3.7112:17 12/11
  • 원달러 : 1319.10상승 12.312:17 12/11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2:17 12/11
  • 금 : 2014.50하락 31.912:17 12/11
  • [머니S포토] KICPA 김영식 "연말 감사시즌 '정도감사' 매진"
  • [머니S포토] 추경호 "요소수 대체로 안정적…4.3개월분 물량 확보"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KICPA 김영식 "연말 감사시즌 '정도감사' 매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