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확산세 이대로면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필요" 우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7일부터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이 시행됐다. 방역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험도가 높아지고 있어 확산세를 막기 위해서는 거리두기 단계를 격상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사진=뉴스1
지난 7일부터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이 시행됐다. 방역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험도가 높아지고 있어 확산세를 막기 위해서는 거리두기 단계를 격상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사진=뉴스1
지난 7일부터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이 시행된 가운데 방역 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해지고 있음을 경고하고 나섰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지난 8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통해 "현재 유행 확산세가 이어진다면 수도권의 경우 거리두기 1.5단계로의 격상 기준을 충족할 위험성이 커진다"고 경고했다.

국내 코로나19 위험도 평가는 '최근 1주간'을 기준으로 해 최근 4주간의 경향을 비교한 끝에 결론을 내린다. 또 다른 위험도 평가 요소로는 ▲신규 확진자 수 ▲60대 이상의 고위험군 환자 발생 수 ▲즉시 가용할 수 있는 중환자 병상 여력 등이 포함된다.

지난 1일부터 7일까지 평균 국내 발생 확진자 수는 88.7명으로 지난 10월25일부터 10월31일까지 발생한 86.9명보다 1.8명 증가한 수치를 기록했다. 60세 이상 고령층의 경우 하루 평균 25.8명으로 그 전 주간 22.7명에 비해 3.1명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아직 모든 지역이 1단계 수준을 충족하는 상황이다.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이 하루 평균 65.4명으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충청권은 14.1명, 그 외 권역은 모두 5명 이내로 발생했다. 

위중증 환자 수는 50명대를 유지 중이고 즉시 입원 가능한 중환자 병상은 137개를 확보하고 있는 상황이다. 또 최근 1주간 감염 재생산지수는 1 내외의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재생산지수란 환자 1명이 평균적으로 얼마나 많은 타인에게 바이러스를 옮기는지 보여주는 지표로 1을 넘어서면 역학조사나 방역 대응이 바이러스 전파 속도를 따라잡기 어려워진다.


박능후 차장은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방역 당국의 추적과 억제 속도에 비해 조금씩 앞서고 있다"며 "일상생활 전반에서 집단감염이 증가하고 있다는 불안감도 있다. 국민들께서는 방역수칙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서지민
서지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서지민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