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억 외제차 가져와!"… '박유천 前 연인' 황하나 자해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박유천의 전 연인 황하나씨가 인스타그램을 통해 피투성이가 된 자신의 신체 일부를 공개해 충격을 안겼다. /사진=황하나 인스타그램
가수 박유천의 전 연인 황하나씨가 인스타그램을 통해 피투성이가 된 자신의 신체 일부를 공개해 충격을 안겼다. /사진=황하나 인스타그램

가수 박유천의 전 연인 황하나씨가 인스타그램을 통해 피투성이가 된 자신의 신체 일부를 공개해 충격을 안겼다. 지난 17일 황하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X 인간 말종아 시작해보자"란 글과 함께 피투성이가 된 손목 사진을 게재했다.

황하나는 "나이 먹고 이런 거 유치해서 안 하는데 편집하고 말 바꾸고 일단 다 용서할 테니까 4억짜리 차 훔쳐 간 거 가져와라"라며 "고양이들 죽인다 하고 애 감금하고 그래서 놀래서 가줬더니 앞뒤 다르고 내 남친까지 XX 만들고 나 XX 만들고 더 올리기 싫으니까 훔쳐간 차 가져와"라고 적었다.

이어 "애들이 녹음부터 다 해놨어 적당히 해 다 말하고 싶으니까 그날도 옷 챙겨 달랄 때부터 이상했어 속은 우리가 XX이쥬?"라며 흥분한 상태임을 드러냈다.

공개된 여러 장의 사진에는 피가 흥건한 바닥과 상처투성이인 손목이 담겨있다. 황하나는 지인의 이름을 언급하며 "사람 죽이지마라", "인간말종아 시작해보자"라며 분노를 드러냈다.

황하나는 지난 2015년 자택 등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 2018년 향정신성 의약품을 처방 없이 불법으로 복용한 혐의, 가수 박유천과 마약을 투약한 혐의 등으로 지난해 4월 구속 기소된 바 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7%
  • 33%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