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카투사, 모더나 백신 맞는다… '내국인 접종 1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방부는 주한미군의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카투사에게도 접종을 허용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뉴스1
국방부는 주한미군의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카투사에게도 접종을 허용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뉴스1
주한미군 부대에 배속된 한국군인 카투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는다. 이로써 카투사가 내국인으로는 첫번째로 백신 접종을 받을 전망이다.

국방부는 30일 카투사와 주한미군 내 한국인 의료인력에 대해 주한미군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허용한다는 입장을 주한미군사령부에 전달했다.

이날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발표문을 통해 "개별 접종 대상자가 이상반응의 가능성, 치료 등 후속조치 방안에 대한 설명 청취 후 접종여부를 자발적으로 선택하고 재접종 방지 및 이상반응 이력관리 등이 가능하도록 접종자 명단제공이 전제될 경우 접종이 가능한 것으로 주한미군 측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국방부의 방침에 따라 주한미군은 접종을 희망하는 카투사 장병들에게 백신을 접종할 수 있다. 현재 카투사 장병은 2400여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한미군은 지난 29일부터 평택과 오산·군산기지에서 의료진 등 필수인력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이번 백신은 미 식품의약국(FDA)의 긴급사용 승인을 받은 모더나사 제품으로 전체 물량은 500명에게 접종할 수 있는 1000회 분량 안팎인 것으로 확인됐다.

부 대변인은 백신 투여 후 이상 반응 가능성에 대한 대응 방안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상 반응이 발생하면 미군 병원에서 치료와 처치를 하며 미국 보건부의 보상 프로그램을 통해 인과관계 입증을 전제로 피해보상 제기가 가능하다"고 했다.


이밖에도 주한미군 측은 연합사단 본부와 한미연합사령부, 공군구성군사령부 등 주한미군과 함께 임무를 수행하는 한국군도 접종 대상에 포함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혜원
박혜원 [email protected]

머니S 정치팀 박혜원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6.94하락 18.0115:22 12/05
  • 코스닥 : 813.72하락 14.815:22 12/05
  • 원달러 : 1311.70상승 7.715:22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5:22 12/05
  • 금 : 2042.20하락 47.515:22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