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사태에 대신증권 오너까지 '중징계'… 과잉제재 지적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 사태와 관련해 양홍석 대신증권 사장이 당국의 중징계를 받았다./사진=뉴스1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 사태와 관련해 양홍석 대신증권 사장이 당국의 중징계를 받았다./사진=뉴스1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 사태와 관련해 대신증권 오너가인 양홍석 대신증권 사장이 당국의 중징계를 받았다.

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라임자산운용 펀드 판매와 관련해 양홍석 대신증권 사장에게도 중징계에 해당하는 '문책경고'를 결정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금감원은 지난해 11월 제재심을 열어 양 사장에 대해 문책 경고를 의결했다. 현재 금융위원회가 심의를 진행 중이다.

금융회사 임원에 대한 금융당국의 제재 수위는 ▲해임권고 ▲직무정지 ▲문책경고 ▲주의적경고 ▲주의 등 5단계로 분류되며 이 중 문책경고 이상은 중징계에 해당한다.

그간 업계에는 나재철(현 금융투자협회장) 전 대신증권 대표이사가 직무 정지의 중징계를 받은 것으로만 알려졌었다. 중징계는 상급 기관인 금융위에서 최종 확정돼 이전까지 비공개가 원칙이다.

다만 일각에선 대표이사가 아닌 사장(등기임원)인 양 사장에게 중징계를 내린 것은 과도한 결정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양 사장이 라인펀드 판매 당시 현직에 있긴 했으나 대표이사가 아닌 단순 등기이사였기 때문이다.

앞서 대신증권은 지난해 11월 열린 금감원 제재심에 따라 반포WM센터 폐쇄와 과태료 부과 등의 제재가 결정됐다. 이후 지난 2월 증권선물위원회에서 안건이 의결돼 금융위원회 정례회의만 남긴 상태다.


 

안서진
안서진 [email protected]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8:05 12/01
  • 금 : 2057.20하락 9.9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