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박지원-조성은 관계 의심… ‘아니면 말고’ 수사 그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2일 국회에서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공수처의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 관련 긴급 기자간담회를 갖는 모습. /사진=뉴스1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2일 국회에서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공수처의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 관련 긴급 기자간담회를 갖는 모습. /사진=뉴스1
국민의힘 원내대표인 김기현 의원(울산 남구을)은 1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둘러싼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 수사에 대해 “‘아니면 말고’식 정치공작”이라고 비판했다. 제보자 조성은씨와 박지원 국정원장 간 관계에 의문을 제기하며 형평성에 맞는 수사를 촉구했다.

이날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여권이 관권을 동원한 선거공작, 정치공작 망령을 되살리고 있다”고 밝혔다. 공수처의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에 대해 “절차상 명백하게 불법”이라며 “혐의 사실이 무엇인지조차 특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아니면 말고’식으로 입건해 수사한다는 것 자체가 수사의 ABC마저도 무시하는 조치”라고 지적했다.

이어 “피의자도 피고발인도 아닌 제3자인 야당 국회의원 사무실을 압수수색한다는 것은 납득할 수 없는 과잉수사”라며 이어 “공수처는 고발장을 접수한 지 4일 만에 압수수색에 바로 착수했는데 대검에서도 4일 내 반드시 관계자에 대한 압수수색을 해야 형평성에 맞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날(11일) 국민의힘은 김 의원실 압수수색을 현장 지휘한 허윤 검사 등 7명과 김진욱 공수처장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대검에 고발했다.

김 원내대표는 ‘박지원 게이트’를 언급하며 “박 원장과 제보자 조씨 간 연결고리가 이번 사건의 핵심”이라고 지목했다. “사진, 페이스북 글 등을 보면 둘의 관계는 일반적 지인 관계가 아니라 매우 친밀하고 특수한 관계”라며 “제보 후 서울 최고급 호텔에서 만났다는데 밥값은 얼마고 누가 냈는지, 누가 합석했는지 등을 밝혀줄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 사건이 갑자기 불거져 전광석화처럼 진행되고 ‘아니면 말고’식 정치공작 수사로 번진 배경에 의문을 가지지 않을 수 없다”며 “(공수처가 공익제보자 절차를 준비했으니 빨리 협조해 달라고 했다는) 조씨의 말은 ‘짜고 치는 고스톱’을 하기 위해 한배를 타고 뭔가를 진행한다는 심증을 더 강하게 갖게 한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조씨 발언의 진실성과 신뢰성에 대한 강력한 의문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정치공작, 선거공작의 망령을 떠올리는 대형 게이트로 번질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강조했다.
 

팽동현
팽동현 [email protected]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