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선친 6주기… 아들 노엘이 큰 잘못 저질러 아버지 볼 면목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제원 의원(국민의힘·부산 사상구)이 선친 산소를 방문했다고 알리며 아들 문제로 면목이 없다는 글을 올렸다. 사진은 지난 8월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윤석열 국민캠프 정책자문단 1차 명단을 발표하는 장 의원. /사진=뉴스1
장제원 의원(국민의힘·부산 사상구)이 선친 산소를 방문했다고 알리며 아들 문제로 면목이 없다는 글을 올렸다. 사진은 지난 8월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윤석열 국민캠프 정책자문단 1차 명단을 발표하는 장 의원. /사진=뉴스1
장제원 의원(국민의힘·부산 사상구)이 6일 선친 고 장성만 전 의원의 산소를 찾았다. 이 자리에서 자신의 아들 래퍼 노엘(장용준)을 언급하며 “면목이 없다”고 밝혔다.

장 의원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버지가 돌아가신 지 6주기를 맞아 아침에 산소를 찾았다”며 “아버지와 이야기하고 많은 것을 여쭙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아버지가 가장 사랑하던 막내 손자(노엘)가 너무도 큰 잘못을 저질렀다”며 “아버지에게 죄송하고 면목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노엘이) 잘못한 만큼 벌을 받고 나오면 아버지가 제게 그랬던 것처럼 아들과 대화를 자주 나누고 마음에 담긴 사랑을 표현하려고 한다”고 다짐했다.
장제원 의원(국민의힘·부산 사상구)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버지가 사랑한 막내 손자(노엘)가 큰 잘못을 저질렀다"고 밝혔다. /사진=장제원 의원 페이스북 캡처
장제원 의원(국민의힘·부산 사상구)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버지가 사랑한 막내 손자(노엘)가 큰 잘못을 저질렀다"고 밝혔다. /사진=장제원 의원 페이스북 캡처
장 의원은 “정치를 하면서 권력자로부터 두 번이나 공천탈락을 당하는 수모 등 많은 풍파와 시련을 겪었다”면서도 “지역주민들의 하늘 같은 은혜로 이겨내고 여기까지 왔다”고 밝혔다.

그는 “모든 일에 정성과 진심을 다하면 결국 승리할 것이라는 아버지의 말씀을 다시 한번 가슴에 새긴다”라며 “묵묵히 성실하게 제게 맡겨진 소명을 다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도 태양이 아버지의 손길처럼 따뜻하게 저를 감싸준다”고 덧붙였다.

장 의원은 “아버지 보고 싶고 사랑합니다”라며 글을 마무리 지었다.

장 의원의 부친인 장 전 의원은 제11·12대 부산 북구 국회의원을 지냈다. 2015년 12월6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3세다.


 

김동욱
김동욱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1.54상승 7.2613:37 12/06
  • 코스닥 : 821.47상승 8.0913:37 12/06
  • 원달러 : 1312.50상승 1.313:37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3:37 12/06
  • 금 : 2036.30하락 5.913:37 12/06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