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EV6’, 유럽 공략 청신호… 독일 언론 “성능·디자인 등 엄치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아의 전기차 EV6가 독일 3대 자동차 전문지로부터 호평을 받아 유럽시장 판매에 청신호가 켜졌다. /사진=기아
기아의 전기차 EV6가 독일 3대 자동차 전문지로부터 호평을 받아 유럽시장 판매에 청신호가 켜졌다. /사진=기아
기아의 전용 전기자동차 ‘EV6’가 유럽시장 공략에 파란불이 켜졌다. 본격적인 유럽시장 판매에 들어간 가운데 최근 독일 유력 자동차 전문매체의 신차 평가에서 주행·디자인·공간 등 다방면에 걸쳐 호평을 받아 새 바람을 일으켜서다.

30일 기아에 따르면 독일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 빌트’(Auto Bild), ‘아우토 자이퉁’(Auto Zeitung),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Auto Motor und Sport)는 최근 유럽시장에 본격 진출한 기아 ‘EV6’ 신차평가를 실시해 이를 기사로 실었다.

독일 자동차 전문지는 운전성능, 기계적인 완성도, 아우토반 배경의 초고속 주행 안전성 등 기술적으로 까다롭게 자동차를 평가하는 것으로 정평이 나 있어 EV6에 대한 호평은 이례적이라는 시각이다.

‘아우토 빌트’는 총평에서 “비슷한 가격대의 가장 우수한 배터리 전기차”라며 “고속 커브 구간에서 빠르게 빠져나가는 주행 성능과 스티어링 휠의 훌륭한 응답 성능은 예민하지 않으면서도 편안해 저절로 탄성을 자아낸다”고 치켜세웠다.

‘아우토 자이퉁’은 “앞선 배터리 충전 기술은 물론 기아의 역동적인 디자인 철학인 ‘오퍼짓 유나이티드’(Opposites United)가 반영된 디자인에 대해 우아하고 첫눈에 반할만하다”고 호평했다.
기아의 전기차 EV6가 독일 3대 자동차 전문지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사진은 EV6 내부 모습. /사진=기아
기아의 전기차 EV6가 독일 3대 자동차 전문지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사진은 EV6 내부 모습. /사진=기아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 역시 EV6를 ‘공간을 창조하는 혁신적이고 성공적인 배터리 전기차(BEV)’로 평가하며 “다이내믹 부문에서 드라이브 및 충전의 즐거움을 주는 ‘펀 투 드라이브(fun to drive)’한 모델”이라고 찬사를 보냈다.

이번 신차 평가를 진행한 3개 매체는 공통적으로 EV6의 우수하며 매력적인 디자인, 놀라울 정도로 신속한 충전 시스템과 현대자동차그룹의 E-GMP를 기반으로 한 전기차 전용 플랫폼의 우수성을 장점으로 꼽았다.


기아는 이번 평가에 대해 유럽 자동차시장에서 전통과 권위를 자랑하는 독일의 3대 자동차 전문 매체가 EV6의 디자인과 인포테인먼트를 비롯해 가속력·핸들링·주행안전성·승차감·효율성 등 자동차의 핵심적인 부문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짚었다.

기아 관계자는 “깐깐하기로 소문난 독일 자동차 전문지 3사로부터 일제히 호평을 이끌어낸 이번 EV6의 신차 평가로 기아의 기술력과 브랜드 경쟁력이 입증됐다”며 “앞으로 독일 및 유럽시장 내 치열한 전기차 판매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김창성
김창성 [email protected]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4.46상승 1.6318:05 09/27
  • 금 : 1890.90하락 2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