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무속 관련 논란은 왕조시대에나"… 김건희 '무속 논란'에 일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의 이른바 ‘무속 논란’을 언급했다. 사진은 김 의원이 지난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연 모습. /사진=뉴스1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의 이른바 ‘무속 논란’을 언급했다. 사진은 김 의원이 지난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연 모습. /사진=뉴스1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의 ‘무속 논란’에 “이 정도로 무속에 심취한 경우는 없었다”며 입을 열었다.


김 의원은 24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무속 관련 논란은 왕조시대에 있었지만 우리나라가 해방된 이후 거의 80년이 되지 않았냐”고 언급했다. 이어 윤 후보 캠프에서 활동한 건진법사 전모씨와 그의 스승인 해우 스님이 김씨와 오래전부터 아는 사이였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전씨와 해우스님이 지난 2015년 김씨가 대표로 있는 코바나컨텐츠에서 주관한 ‘마스 로스코전’ 개막식에 참석한 사실을 거론했다. 이에 대해 “여러 가지 정황상 건진법사가 먼저 김씨와 인연을 맺고 스승인 해우 스님을 행사에 초청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2년 (전인) 2013년도에 김씨가 주최하는 ‘점핑 위드 러브’(Jumping with love)라는 행사에 (건진법사의) 딸이 후배를 데리고 주도적으로 사진을 찍었던 일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3일 김 의원은 마크 로스코전 개막식에 참석한 전씨와 해우 스님의 사진과 영상을 공개한 바 있다. 당시 그는 “해우 스님이 '열린공감TV'와의 인터뷰에서 '김씨가 주최한 코바나컨텐츠 전시회에 세 차례 정도 참석해 축원을 해 준 사실이 있다'고 스스로 밝힌 바 있다”며 “확인된 사진과 영상이 해우 스님의 발언을 증명함과 동시에 ‘해우 스님-김건희-건진법사’ 세 사람의 인연을 확인시켜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은지
전은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