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인원 뒤풀이 비용 준다" 소문나자… 삼성화재 등 골프보험 판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19 사태 이후 골프보험 판매량이 늘어나고 있다./사진=이미지투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골프장을 찾는 사람이 늘면서 주요 손해보험사들의 골프보험도 덩달아 인기를 끌고 있다.

골프보험은 보험료가 1만~2만원대로 저렴하고 라운딩을 나갈 때 모바일로 편하게 가입할 수 있는 상품이다.

22일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기준 삼성화재와 현대해상, DB손해보험 등 주요 손해보험사들이 골프보험(단독상품)을 판매한 건수는 4685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0건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사별로 삼성화재는 올해 3월까지 3417건, 현대해상은 815건, DB손보는 453건을 판매했다.

지난 2018년까지 주요 손해보험 3개사의 골프보험 판매건수는 각사 모두 연간 1000건 미만이었지만 2019년부터 증가하기 시작했다. 코로나19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합한 골프가 빠르게 대중화된 결과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골프 인구는 515만명을 기록하며 사상 처음 500만명을 넘어섰다.


최근에는 MZ세대로 불리는 2030세대도 골프에 빠져들면서, 삼성화재뿐 아니라 주요 손보사들 모두 골프보험을 판매하고 있다.

골프보험은 골프를 치다가 본인이 다치면 보험금을 준다. 골프장에서 다른 사람을 다치게 하거나 값비싼 골프용품을 망가뜨렸을 때도 보장이 된다. 홀인원을 하면 축하금도 받을 수 있다.

홀인원을 하면 기념 식수, 캐디 축하금 등이 드는데 영수증을 제출하면 '실비'를 보장해주는 것이다. 골프보험은 1만~2만원대 보험료로 보장을 받는 '미니 보험' 형태다. 미니 보험은 보장 내용이 단순하고 보험 기간이 1년 이내로 짧은 편이다.

보험사의 골프보험은 갈수록 가입이 간편해지고 가격도 저렴해지는 추세다. 이는 최근 골프산업이 MZ세대를 중심으로 활성화되면서 골프보험 가입 연령대도 낮아지고 있어서다.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의 지난해 보고서에 따르면 3년 이하 골프 입문자 중에서는 20~40대가 65%를 차지했다. 골프 업계에서는 국내 전체 골프 인구 중에서 20~30% 가량이 20~30대 젊은층이라고 보고 있다.

손해보험업계 관계자는 "젊은층을 중심으로 골프 인구가 늘면서 스마트폰이나 인터넷으로 간편하게 가입할 수 있는 골프보험 판매도 늘고 있다"고 말했다.
 

전민준
전민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