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경, 이해리에 분노했다?… "오늘 내 생일인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룹 다비치 멤버 강민경이 멤버 이해리에게 질투를 표했다. /사진=이해리 인스타그램
그룹 다비치 멤버 강민경이 멤버 이해리에게 귀여운 질투를 드러냈다.

이해리는 지난 2일 인스타그램에 "모자, 원피스, 바다 필수. 내 기분 마치 백수"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여행을 떠난 이해리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등라인이 과감하게 드러난 화이트 원피스를 입고 여유를 만끽하고 있었다.

이를 본 강민경은 별다른 코멘트 없이 각종 이모티콘을 댓글로 남겼다. 특히 뒤로 갈수록 화난 이모티콘들이 연이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최근 결혼식을 올린 이해리가 강민경의 생일날(3일) 함께 하지 않아 소심한 질투를 표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누리꾼들은 "민경언니 생일인데 해리언니가 곁에 없네요" "씩씩하게 지내요" "생일 축하해요" 등과 같은 반응을 보이며 강민경의 생일을 축하하고 응원했다.
 

서진주
서진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증권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