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반월저수지·남양호 수질개선에 2027년까지 2307억 투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남양호 수질개선대책. / 자료제공=경기도
경기도가 2027년까지 군포 반월저수지의 목표 수질을 현행과 같은 Ⅲ등급, TOC 4.2㎎/L 이하로 설정했다. 화성과 평택에 위치한 남양호는 현재 TOC 5등급 6.5㎎/L 수질을 4등급 TOC 6.0㎎/L 이하로 한 단계 상승하는 것으로 목표 수질을 정했다.

31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도는 최근 이런 내용을 담은 중점 관리 저수지 수질개선 대책을 마련해 환경부 승인을 받았다.

중점 관리 저수지는 오염된 저수지를 지정해 수변 휴양지나 농업용수 공급 용도로 활용할 수 있도록 수질개선 사업을 집중하는 사업이다. 환경부가 지정해 국비를 지원하는 데 경기도는 현재 군포 반월저수지와 화성·평택 남양호가 중점 관리 저수지로 지정돼 있다.

개선 대책으로 반월저수지는 호수공원으로 최근 5년간 평균 수질(TOC 기준)은 수변 휴양형 기준인 3등급이지만, 주변 개발로 인해 수질 악화가 우려됨에 따라 2027년까지 같은 등급을 유지하는 것을 목표로 정했다. 경기도는 2027년까지 군포시 둔대동 죽암천에는 인공습지와 여과 시설을, 반월천에는 인공습지를 설치해 오염원을 줄이는 등 7개 사업에 5년간 총 193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반월저수지 수질개선대책. / 자료제공=경기도
농업용수 공급을 하는 인공 담수호인 남양호는 최근 5년간 평균 수질(TOC 기준) 5등급으로, 2027년까지 농업용수 수질기준인 4등급으로 개선 목표를 설정했다. 남양호로 유입하는 고잔저수지 하류에 하루 6,400톤 처리용량의 인공습지를 설치하고 발안천 하류에 하루 2만 5천톤 규모의 하천정화시설을 설치하는 등 2027년까지 5년간 12개 사업에 총 2114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김태수 경기도 수질총량과장은 "수질개선 대책에 따라 반월저수지와 남양호에는 앞으로 5년 동안 국비 및 도비를 포함한 총 2,307억 원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라며 "계속해서 수질개선 효과를 점검해 목표를 달성할 계획이며 지정 기간이 만료되는 2027년 이후에도 지속적인 수질관리를 진행하겠다"라고 말했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email protected]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