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품기는 뭘 품어요? 제가 달걀입니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5일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된 '윤석열이 이준석을 품어야 한다'는 의견에 "기분이 나쁘다"고 분노했다. 사진은 지난달 17일 '주호영 비상대책위원회'체재를 상대로 제기한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 사건과 관련해 심문을 받기 위해 서울 양천구 신정동 서울남부지방법원에 출석한 이 전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현재 갈등이 잦은 국민의힘 상황에 일각에서 '윤석열이 이준석을 품어야 한다'는 발언이 나오자 자신에게 굉장히 모욕적인 말이라며 거센 비판을 보였다.

이 전 대표는 지난 5일 밤 CBS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서 당 상황을 정리하는 방법에 대해 "사자성어로 결자해지 아닌가"라며 "묶은 사람이 풀어야 된다"고 전했다.

그는 "대통령이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들에 어떤 지시를 했는지 모르겠지만 윤핵관들 행동에 대해서 어떻게 평가했는지는 체리따봉 문자로 알지 않았는가"라며 "대통령이 '내 생각은 윤핵관과 다르다'며 적극적으로 윤핵관과 본인을 분리하지도 않았기에 많은 국민들은 윤핵관 행동과 대통령 행동을 결부지어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따라서 그 부분을 빨리 풀어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는 "대통령이 그런 말씀 하신 적 없지만 누군가 옆에서 해법으로 '품어라'고 하는데 저한테 지금 와서 '품는다' 이런 표현을 쓰면 전 거의 돌아버린다"며 "'품는다'는 표현은 저한테 가장 모멸적이고 들었을 때 기분이 제일 나쁘다"고 전했다. 특히 그는 "품기는 뭘 품어요? 무슨 제가 달걀입니까? 왜 품습니까, 저를"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이 전 대표는 "결자해지, 차라리 풀으라고 하는 건 이해할 수 있다"며 "이 상황에서 예를 들어 '국정의 동반자로 손을 잡는다' '인정한다' 등의 표현이나 여러 가지 상호관계 설정에 대한 이야기가 있을 수 있는데 '품는다'는 관계 설정은 당대표까지 지낸 사람에겐 굉장히 모멸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품는다는) 묶은 사람이 맞게 푸는 방법은 아니다"라고 부연했다.

이 전 대표는 "제가 가장 바라는 것은 저 좀 가만히 놔뒀으면 좋겠다"며 "지난 7월7일 징계를 할 때도 나중에 형사적으로 내가 다 해명할 수 있을 때까지 그러면 내가 쉬지 이런 생각을 하고 돌아다니면서 당원들 만나고 진도에서 춤추고 노래하고 그다음에 책 쓰고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가만히 있는 저를 건드렸다"며 "자기들끼리 텔레그램 문자 주고받다 사고 터지니까 괜히 미안하다는 소리하는 것이 힘들어서 일을 여기까지 끌고 온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자기들끼리 문자도 조용히 서로 주고받고 가만히 뒀으면 좋겠다"며 "그런데 그걸 안 해 이렇게 된 것"이라고 거듭 윤 대통령이 갈등의 매듭을 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정경
박정경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4.49하락 8.4812:56 09/27
  • 코스닥 : 830.24상승 2.4212:56 09/27
  • 원달러 : 1350.30상승 1.812:56 09/27
  • 두바이유 : 92.83하락 1.2612:56 09/27
  • 금 : 1919.80하락 16.812:56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