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엠비전 터그', H2MEET 미디어 어워드 대상… 적재능력 1.3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모비스의 '엠비전 터그'가 'H2MEET' 미디어 어워드에서 대상을 탔다. /사진=H2 MEET 조직위원회
30킬로와트(kW)급 수소연료전지 파워팩을 탑재한 현대모비스의 '엠비전 터그'가 'H2MEET' 미디어 어워드 대상을 수상했다.

6일 수소산업 전문 전시회 H2 MEET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어워드는 전시 참가기업을 취재한 언론인들이 관객호응도와 시장잠재력, 기술혁신성을 고려해 우수 출품작을 선정했다.

미디어 어워드의 대상은 참여 언론인 50명 중 18표를 획득한 현대모비스의 '엠비전 터그'이며 최우수상은 14표를 얻은 SK E&S의 '수소지게차', 우수상은 9표를 차지한 현대자동차 '수소전기 경찰버스'가 뽑혔다.

투표 대상은 H2 MEET에 참가한 197개 업체의 전시품 전체이며 투표는 H2 MEET 전시기간 중 현장을 방문한 언론인을 대상으로 모바일로 진행돼 50명이 참여했다.

대상으로 선정된 현대모비스의 '엠비전 터그'(M.Vision Tug)는 수하물 운송 특수 모빌리티 차량으로 2인이 탑승 가능한 차체에 화물 운반용 돌리가 연결된 것이 특징이다. 30KW 용량의 수소연료전지를 장착, 1.3톤의 적재능력과 20km/h의 이동 속도를 갖춰 실제 산업현장에서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최우수상으로 선정된 SK E&S의 '수소지게차'는 지난 4월 두산밥캣과의 업무협약 후 연구 개발돼 최초로 공개한 제품으로 온실가스를 배출하지 않고 3분 만에 충전이 가능하며 한 번 충전으로 8시간의 장시간 운행이 가능하다는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우수상으로 선정된 현대차의 '수소전기 경찰버스'는 버스 내 체류기간이 길어 배출가스 등의 문제가 많은 기존 경찰버스의 단점을 극복한 제품이다. 공공기관 상용 모델로 운행 효율성이 높고 수소연료전지를 탑재해 대기질 개선은 물론, 소음 등 민원 개선에도 큰 도움이 된다는 점이 긍정 평가를 얻었다.
 

김창성
김창성 [email protected]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3.12하락 2.9818:05 09/27
  • 금 : 1841.50하락 5.7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