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베셀, 원희룡 장관 사우디 네옴시티 UAM 협력 소식에 강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사우디아라비아 정부의 친환경 미래 신도시 '네옴시티' 프로젝트 수주를 위해 적극적인 외교에 나서면서 사우디아라비아 관광부 하이파 차관이 항공·도로·물류 등을 포괄하는 미래 모빌리티 협력을 희망한다고 밝혔다는 소식에 베셀의 주가가 강세다.

21일 오후 1시28분 현재 베셀은 전일 대비 310원(4.73%) 오른 6870원에 거래되고 있다.

전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서울 신라호텔에서 하이파 빈트 모하메드 알 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관광부 차관과 면담을 갖고 양국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하이파 차관은 사우드 왕족의 공주로서 사우디의 관광 전략을 책임지고 있다. 사우디 내 대표적 친한파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원 장관은 사우디는 1973년 우리 건설 근로자가 중동지역 최초로 진출해 해외건설 누적 수주 1위를 차지하는 핵심 파트너 국가라는 점을 강조하며, 앞으로의 협력 관계가 더욱 강화되기를 기대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이어 원 장관은 본격적인 인프라 세일즈 외교에 나섰다. 원 장관은 "한국의 우수한 인프라 기술이 네옴 등 주요 프로젝트에 활용되기를 희망하며, 한국도 인프라 협력을 넘어 문화 컨텐츠 협력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원 장관의 적극적인 인프라 세일즈에 하이파 장관도 화답했다. 하이파 차관은 "한국은 모빌리티 혁신 분야에서 최고의 수준을 보유한 국가"라며 "한국과 항공·도로·물류 등을 포괄하는 미래 모빌리티 협력을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원 장관은 현재 국내에서 추진 중인 모빌리티혁신 로드맵을 소개하면서 "자율주행차, 도심항공교통(UAM), 물류 등 모빌리티를 스마트시티와 연결하는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협력이 모색되길 기대한다"고 답했다.

베셀은 정부 주도 자율비행 개인항공기(OPPAV) 국책사업에 KAI, 현대차와 함께 참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베셀은 UAM, 유·무인기, 항공부품 등 사업을 영위하고 있어 UAM 관련 핵심 수혜주로 평가받고 있어 투자자들의 관심이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94.24상승 25.0710:57 06/02
  • 코스닥 : 867.19상승 3.4110:57 06/02
  • 원달러 : 1310.90하락 10.710:57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0:57 06/02
  • 금 : 1995.50상승 13.410:57 06/02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