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관인가? 혼란스러워"… BTS RM, UN 연설 심경 고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룹 방탄소년단(BTS) RM이 UN 연설 후 느낀 혼란과 부담감을 토로했다. /사진=하이브 엔터테인먼트
세계적인 영향력을 과시하는 그룹 방탄소년단(BTS) RM이 UN 연설 이후 느꼈던 심경을 고백했다.

지난 1일(현지시각) 롤링스톤은 RM과 미국 래퍼 퍼렐 윌리엄스가 나눈 인터뷰를 공개했다. 해당 인터뷰에서 RM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나고 UN총회에서 연설을 한 일화 등을 언급했다.

그는 "이런 일이 일어날 줄은 상상도 못했는데 자연스럽게 아시아 공동체의 대표자가 된 것 같다"며 "스스로 '내가 이런 일을 해도 되는가' '내가 모든 책임을 질 자격이 있나' 등과 같은 의심을 품었다"고 말했다. 이어 "(UN 연설 당시) '내가 외교관인가'라는 생각까지 들었다"는 심경을 전했다.

그러면서 "잠시 멈춘 뒤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다시 생각해보고 싶었다"며 "내가 왜 가수를 시작했는지, 왜 평생 음악을 한다고 결심했는지 등을 생각하며 솔로 앨범 준비에 집중했다"고 전했다.

RM은 BTS의 리더로 그룹을 이끄는 동시에 뛰어난 영어 실력을 보여줘 화제가 된 바 있다. BTS의 작사·작곡에 참여해 온 RM은 지난 1일 솔로 앨범 활동을 예고하며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서진주
서진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증권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2.07하락 3.3118:05 12/07
  • 코스닥 : 813.20하락 6.3418:05 12/07
  • 원달러 : 1325.30상승 12.218:05 12/07
  • 두바이유 : 77.53하락 118:05 12/07
  • 금 : 2047.90상승 11.618:05 12/07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2023년 제2차 ESG 경영위원회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