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국토부 장관, 항공사 CEO 소집… "안전 직접 챙겨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국내 국적항공사 CEO들에게 항공 안전관리 전문성 강화를 주문했다. /사진=뉴스1 정진욱 기자
국토교통부는 2일 오전 10시 김포공항에서 원희룡 국토부 장관과 11개 국적 항공사 CEO가 참석한 '항공안전 비상대책 점검회의'를 긴급 개최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이번 점검회의는 최근 국내외에서 발생한 활주로 이탈사고, 엔진이상으로 비상착륙한 사고 등이 지속 발생함에 따라 항공업계의 안전 경각심 고취와 최고경영자(CEO)들의 안전 마인드 쇄신을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원 장관은 "최근 들어 항공사고가 잇따라 발생, 국민의 불안과 우려가 커지는 만큼 위기의식을 갖고 대응해야 한다"며 "최고경영자(CEO)들이 환골탈태하는 심정으로 항공산업 모든 분야를 제로베이스에서 확인하고 안전을 직접 챙겨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최근 발생한 항공기 사고 외에도 발생 가능한 안전사고위험에 대해서도 과거의 연장선상에서 관리하지 말아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다가올 최악의 상황을 고려해 종합적으로 검토 후 예방대책을 사전에 마련, 시행하고 안전 취약분야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점검을 강화해달라는 것.

원 장관은 항공사에 모든 걸 '제로베이스'에서 검토하고 '환골탈태' 자세로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안전' 최우선의 기업경영원칙 확립 ▲전문성에 기반한 투명?공정한 인력채용절차 운영 ▲항공기 운항과 정비, 교육훈련 등에 대한 충분한 안전투자 확보 ▲안전관리의 전문성 강화와 안전문화 조성 등 4개 분야에 대한 개선계획을 요청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은 "다시 한번 완벽한 안전 운항체계를 갖추기 위해 외부전문기관의 안전점검을 받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운항승무원, 항공정비사 등 필수인력 확충과 교육훈련에 만전을 기하면서, A330 항공기를 퇴역시키는 등 기재 현대화를 위한 투자도 약속했다.


티웨이항공 정홍근 사장은 "안전을 회사 업무의 최우선 순위로 두면서 국제선 증편운항에 대비해 항공기 예방정비를 강화하고 선제적인 인력충원을 통해 안전 이슈별 관리와 유기적인 안전업무 체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0월18일부터 오는 11월24일까지 11개 국내 항공사를 대상으로 항공사별 휴직종사자 복귀현황, 해외공항 운항준비 상태 등 국제선 정상화 등에 대비한 특별 안전점검을 시행하고 있다. 최근 안전사고를 유발한 대한항공에 대해서는 오는 4일부터 17일까지 약 2주 동안 운항승무원 훈련·심사, 엔진 등 항공기 주요계통 정비관리 등에 문제가 없는지 중점적으로 살펴볼 계획이다.
 

박찬규
박찬규 [email protected]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