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이번주 이혼소송 결론난다 '4년7개월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이혼 소송이 이번주 완료될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지난 2019년 12월 재판을 받은 후 귀가하는 조 전 부사장. /사진=뉴스1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이혼 소송이 이번주 판가름난다. 조 전 부사장의 남편 박모씨는 4년7개월 전 이혼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13일 뉴스1에 따르면 서울가정법원 가사4부(부장판사 서형주)는 오는 17일 오후 1시50분 박씨와 조 전 부사장의 이혼 및 양육자 지정 소송 선고를 진행한다.

박씨는 앞서 지난 2018년 4월 이혼 소송을 제기했다. 조 전 부사장의 잦은 폭언과 폭행 등으로 더 이상 결혼생활을 지속하기 힘들다는 취지였다. 이에 대해 조 전 부사장 측은 남편의 알코올 중독과 아이들에 대한 무관심으로 결혼생활이 파탄났다고 반박하면서 두 사람의 갈등이 격화됐다.

이혼 소송과는 별도로 박씨는 조 전 부사장의 폭행으로 상해를 입었다며 형사 고소도 진행했다. 법원은 조 전 부사장에게 벌금 300만원의 약식명령을 내렸다.

재판이 진행중이던 지난 2019년 9월에는 박씨 측이 재판부 기피신청을 하면서 2년여 동안 재판이 중단됐다. 재판부가 조 전 부사장 쪽으로 편향됐다며 기피신청을 했지만 결론적으로 받아들여지진 않았다.

두 사람은 지난 2010년 결혼했고 쌍둥이 자녀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 부사장은 지난 2014년 미국 뉴욕 JFK공항에서 출발하려는 여객기의 항로를 위력으로 변경시킨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확정받았다. 당시 사건은 이른바 '땅콩 회항'으로 알려지며 사회적인 주목을 받았다.
 

차상엽
차상엽 [email protected]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2.45하락 22.8411:24 12/01
  • 코스닥 : 829.40하락 2.2811:24 12/01
  • 원달러 : 1300.60상승 10.611:24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1:24 12/01
  • 금 : 2057.20하락 9.911:24 12/01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