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용사 출신' 서유석 신임 금투협회장 당선, 최우선 과제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유석 전 미래에셋자산운용 대표. /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
서유석 신임 금융투자협회장이 당선 이후 최우선 과제로 증권사 자금 경색 문제 해결을 꼽았다.

서 신임 협회장은 지난 23일 선거 직후 "내년 부동산 발 자금 경색이 금융투자업계 쪽으로 전이되지 않아야겠지만 그런 가능성이 없다고 볼 수는 없을 것 같다"고 밝혔다.

금융투자협회는 지난 23일 오후 임시총회를 열고 선거를 실시한 결과 65.64% 득표율로 서 협회장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날 선거는 385개 정회원사 중 244개사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서 신임 협회장은 "증권사들이 일시적인 유동성 부족으로 문제가 생기는 일은 없게 해야 한다는 게 제 기본적인 생각"이라며 "정부기관, 당국도 동일한 생각으로 제가 가서 의견을 듣고 소통하면 반드시 해결책을 발굴해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업계에서 그만큼 통합과 화합이 필요하다는 증명이라고 생각한다"며 "업계의 그런 바람을 제가 온몸으로 받아서 실천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처음에는 자산운용사 출신이라는 프레임이 있었지만 금투협은 증권사와 자산운용사, 부동산신탁사, 선물회사가 공동의 이익을 위해 같이 노력하는 게 필요한 조직"이라며 "오히려 저는 그런 경험을 다 갖고 있다는 점에서 강한 경쟁력이 있다고 생각해 꾸준히 어필했고 회원사 대표들이 응답을 준 것 같다"고 언급했다.


전날 금융투자소득세(금투세) 도입이 2년 유예된 것에 대해서는 "2년 유예된 기간 동안 금투세가 더 치밀하게 정리될 필요가 있다"며 "펀드에 대한 배당 소득 처리 문제도 굉장히 중요하고 그 다음에 증권사에서 원천징수하는 과정에서 가중되는 부담도 크다. 그런 부분을 포함해 전반적으로 업계와 협회, 당국이 같이 모여서 정비하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는 게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송은정
송은정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송은정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6.98하락 0.8712:41 12/11
  • 코스닥 : 835.99상승 5.6212:41 12/11
  • 원달러 : 1318.80상승 1212:41 12/11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2:41 12/11
  • 금 : 2014.50하락 31.912:41 12/11
  • [머니S포토] KICPA 김영식 "연말 감사시즌 '정도감사' 매진"
  • [머니S포토] 추경호 "요소수 대체로 안정적…4.3개월분 물량 확보"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KICPA 김영식 "연말 감사시즌 '정도감사' 매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