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묘년 금융권 화두 'ESG'… 불황일수록 지속경영 강화

[머니S리포트-"이젠 ESG가 자산이다"①] 금융지주 회장, 신년사에 ESG경영 강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편집자주|새해 금융권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바람이 거세다. 대형 금융지주는 ESG 분야에서 성과를 인정받기 위해 관련 경영체계를 정비하고 고객 수요에 부합하는 금융상품 개발에 적극 나서고 있다. 전통 금융사에 더해 높은 IT 역량을 갖춘 핀테크사들도 ESG 주도권을 잡기 위한 움직임이 활발하다. 2021년 기준 국내 ESG금융 규모는 787조원으로 집계됐다. 611조원인 2020년과 비교해 29% 증가한 수준이다. 금융위원회는 2025년부터 자산 총액 2조원 이상 코스피 상장사의 ESG 공시를 의무화하고 2030년부터 모든 코스피 상장사로 공시 의무를 확대할 계획이다. 비재무적 지속가능경영이 가치 평가의 주요 지표로 자리매김한 지금, 금융사의 ESG 경영은 어디까지 왔을까.
◆기사 게재 순서
① 계묘년 금융권 화두 'ESG'… 불황일수록 지속경영 강화
② "우리가 ESG 1위" 공들이는 보험사
③ "세상을 바꾸는 금융생활" ESG 경영에 진심인 핀테크
④ '선진IB' 증권사, 지속가능 경영 모색


국내 금융지주가 고금리·고물가·고환율 3고 위기 속에서도 지속가능 경영을 위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글로벌 금융시장의 불확실성 확대로 경영환경이 악화된 만큼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평가하는 비재무적 요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어서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후 근로여건, 기업문화 등 사회위험요소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면서 금융권의 ESG경영이 주목받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유행)으로 국내 기업과 고객이 비를 맞을 때 금융권이 든든한 우산이 돼야 한다는 요구다.

KB·신한·하나·우리금융 등 4대 금융지주 회장은 저마다 올해 신년사 키워드로 'ESG경영'을 내세웠다.



KB 'ESG리더십', 신한 'ESG동행'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ESG 경영이 실질적 행동과 구체적 결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계열사별 실행력을 가속화해야 한다"며 "다 같이 잘 살 수 있는 선한 영향력을 발휘해 KB만의 ESG 리더십을 확보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KB금융은 '세상을 바꾸는 금융'을 목표로 전 사업 영역에 걸쳐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확대하고 있다. 2020년 1월 그룹의 전 계열사가 함께 ESG 이행원칙을 선언했고 같은해 3월 금융사 최초로 이사회 내 ESG 경영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ESG위원회를 신설했다. ESG위원회는 그룹 차원의 ESG전략과 정책을 수립하고 이행 현황을 관리·감독하는 역할을 맡는다.

KB금융의 ESG경영 중장기 로드맵인 KB 그린 웨이브(GREEN WAVE) 2030은 2030년까지 KB금융의 탄소배출량을 42% 감축(2020년 대비)하고 ESG 상품·투자·대출을 현재 20조원에서 50조원까지 확대하는 것을 목표다.


윤종규 KB금융 회장은 그룹 탄소중립 중장기 추진 전략인 KB 넷 제로 스타(Net Zero S.T.A.R.)를 선언하고 SBTi(과학적 기반 감축 목표 이니셔티브) 방법론에 따라 자산 포트폴리오 배출량 감축 목표를 수립했다.
'케이-비(K-Bee) 프로젝트'/사진=KB금융
KB금융은 '기업과 생물다양성 플랫폼(BNBP) 이니셔티브'에 가입하고 꿀벌 생태계 복원을 위한 '케이-비(K-Bee)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본점 옥상에 꿀벌 12만마리가 서식할 수 있는 도시 양봉장 등을 꾸며 생태계 조성이나 환경 등에서 작은 것부터 ESG 경영을 실천해 나간다는 취지다.

신한금융은 아시아의 선도적 ESG 금융그룹이라는 비전 아래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 2일 2023년 신한경영포럼에서 마이크를 잡은 조용병 회장은 "데이터 기반의 개인화된 금융을 제공하고 자본시장과 글로벌 경쟁력 또한 세계적인 금융사의 수준으로 올려야 한다"면서 "ESG와 디지털 영역에서도 압도적인 경쟁력을 갖춰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금융은 ESG 전략을 계열사별로 구체화했다. 지주 ESG기획팀을 중심으로 계열사별 ESG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신한은행의 적도원칙 가입, 신한카드의 친환경 상품 출시, 신한라이프의 유엔(UN) 책임보험원칙 가입, 신한자산운용의 ESG 전용 펀드 출시 등이다.

올해 신한금융은 ESG 슬로건 '더 멋진 세상을 향한 올바른 실천'에 발맞춰 신한 동행 프로젝트를 통해 취약계층 지원에도 나선다.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재기를 위해 15조1000억원, 서민의 주거 및 생활 안정에 13조6000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조용병 회장은 "수익과 규모의 크기보다 더 중요한 기준은 신한과 동행하는 이해관계자 모두의 가치가 함께 성장하는 것"이라며 "ESG 경쟁력을 갖추고 창업 정신과 시대적 가치가 조화를 이루는 신한 문화의 대전환을 가속하자"고 덧붙였다.


하나 '진정성' , 우리 '일류 도약'


함영주 하나금융 회장의 ESG는 '진정성 있는 경영' 활동이다. 회장에 취임하기 전까지 그룹의 ESG 경영 전략을 총괄한 함 회장은 '내일을 위한 걸음'이라는 ESG 중장기 비전을 수립했다.

하나금융은 2021년 3월 이사회 내 지속가능경영위원회를 신설했고 올해는 기후변화에 따른 저탄소경제로의 전환 속에서 한국형 녹색분류체계(K-Taxonomy)를 영업 현장에 적극 반영해 ESG 금융지원과 투자 확대에도 집중한다.
/사진=하나금융
최근 하나금융은 미국 스탠더드 앤 푸어스 글로벌(S&P Global)이 발표한 '2022 다우존스지속가능경영지수(Dow Jones Sustainability Indices, DJSI)' 은행산업부문 평가에서 세계 1위를 달성했다. 전 세계 483개 은행 중 가장 높은 점수인 87점을 받은 것이다. 또 DJSI 최고 등급인 DJSI 월드지수에도 편입됐다.

함 회장은 "하나금융이 2021년을 ESG 경영 실천의 원년으로 공표한 이후 2년 만에 성과를 세계적으로 공인받았다"며 "앞으로도 환경과 사회적 책임 이행을 위한 적극적이고 진정성있는 활동을 통해 글로벌 ESG 경영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은 올해 경영전략으로 ESG부문의 일류 도약을 강조했다. 우리금융은 지난해 3월 ESG전문 여성 사외이사를 신규 선임하고 ESG경영위원장에 임명하며 이사회 다양성과 전문성을 높였다. NZBA(넷제로은행연합)에 가입해 기후리스크 관리를 강화하고 캄보디아 REDD+, 동서트레일 조성사업 등 다양하고 실질적인 친환경 금융활동도 확대했다.

손 회장은 "숫자로 평가되지 않은 ESG은 지속성장을 위한 필수 전략"이라며 "올해는 그린카본, 블루카본 사업 등 기후대응을 위한 신사업을 추진하고 ESG금융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2.58상승 8.313:32 12/06
  • 코스닥 : 821.83상승 8.4513:32 12/06
  • 원달러 : 1312.50상승 1.313:32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3:32 12/06
  • 금 : 2036.30하락 5.913:32 12/06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