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전기차끼리 충전 주고받는다… 기아,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 시범 운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아가 티비유와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 시범 운영에 나선다. /사진=기아
기아가 전기자동차 충전 스타트업 티비유(TBU)와 함께 2일부터 차량(V2V, Vehicle to Vehicle)끼리 급속 충전을 하는 신기술 기반의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 시범 운영에 돌입한다.

이날 기아에 따르면 현재 개발 중인 V2V 급속 충전 기술은 전기차 내부에 별도 제어기를 탑재해 전기차의 충전구끼리 케이블로 연결 시 서로 충·방전을 가능하게 한다.

이 기술이 상용화될 경우 전기차 고객은 충전을 위해 이동하거나 대기하는 시간을 줄일 수 있음은 물론 에너지 거래를 통한 수익 창출도 가능하다.

기아와 티비유는 지난해 11월 맺은 업무협약의 일환으로 이번 실증사업을 진행한다. 전기차 EV6와 봉고Ⅲ 이동형 충전차량을 활용해 오는 8월30일까지 서울과 판교에서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를 실시할 예정이다.

서비스 체험을 원하는 고객은 티비유의 전기차 충전 플랫폼 '일렉배리'(elecvery)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신청 뒤 충전 장소와 시간 등을 입력하면 1회에 한해 30kWh까지 무료 충전을 받을 수 있다.

기아는 V2V 급속 충전 기술을 갖춘 EV6를, 티비유는 충전기를 탑재한 봉고Ⅲ 이동형 충전차량을 투입해 충전을 지원한다. 현재 티비유는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규제 샌드박스 실증특례 승인을 받아 이동형 전기차 충전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전기차 고객들의 편의를 높이기 위해 충전을 진행하는 동안 타이어 공기압 점검과 유리 세정 등의 서비스도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기아는 이번 실증사업을 통해 에너지 거래가 플랫폼 비즈니스로 확장될 수 있는지 검증할 방침이다.

앞으로 에너지 관련 규제가 해소되고 V2V 급속 충전 기술이 상용화될 경우 ▲충전사업자는 구독형 서비스를 ▲택시 및 렌터카 업체는 유휴시간을 활용한 수익 모델 추가 확보가 가능하며 ▲소비자는 충전 편의성이 대폭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기아 관계자는 "여유 전력이 있는 전기차의 배터리를 활용해 다른 전기차를 충전하는 V2V 급속 충전 기술은 고객들의 전기차 사용 경험을 보다 혁신적으로 만들 것"이라고 낙관했다.

이어 "이번 실증사업을 통해 축적한 노하우로 에너지 거래 솔루션을 고도화하고 V2V 급속 충전 기술의 상용화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창성
김창성 [email protected]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8.10상승 0.2511:35 12/11
  • 코스닥 : 837.44상승 7.0711:35 12/11
  • 원달러 : 1319.20상승 12.411:35 12/11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1:35 12/11
  • 금 : 2014.50하락 31.911:35 12/11
  • [머니S포토] 추경호 "요소수 대체로 안정적…4.3개월분 물량 확보"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추경호 "요소수 대체로 안정적…4.3개월분 물량 확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