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플랜트, 美 폐배터리 리사이클링 3700㎡ 공장 준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K에코플랜트 자회사 테스가 준공한 라스베이거스 공장 전경 /사진제공=SK에코플랜트

SK에코플랜트가 싱가포르 자회사 테스(TES-AMM)를 통해 북미 전기·전자폐기물(E-Waste)과 폐배터리 리사이클링 거점을 추가 확보했다.

SK에코플랜트는 최근 전기·전자폐기물과 전기차 폐배터리 리사이클링 전문 자회사 테스가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 약 3700㎡ ITAD(IT Asset Disposition·IT자산처분서비스) 전용 공장을 준공하고 운영을 시작했다고 2일 밝혔다.

라스베이거스 공장은 시애틀, 애틀랜타, 프레드릭스버그에 이은 테스의 4번째 미국 거점이다. 스마트폰, PC 등 IT 기기부터 데이터센터 장비에 이르기까지 각종 IT 자산들을 처분할 때 저장 정보를 완벽하게 파기하는 ITAD 작업을 주로 진행할 예정이다.

테스는 전자기기·폐배터리 리사이클링 사업과 함께 ITAD를 주력 사업으로 전개하고 있다. ITAD에는 정보 파기뿐 아니라 이후 IT 자산의 재활용·재사용 등을 통해 친환경적으로 처리하는 과정이 포함된다. IT 자산의 폐기량을 최소화하고 다시 쓰는 것이 ITAD의 최종 목적이다. ITAD 과정을 거친 IT 자산은 수리·검수를 거쳐 리퍼비시(Refurbished) 제품으로 재판매되거나, 분해해 부품 또는 소재로 판매된다. 테스는 ITAD 폐기물 규제에 대응해 다수의 인·허가를 확보, 완벽한 정보보안서비스를 제공한다.

UN이 발표한 '글로벌 전기·전자폐기물 모니터 2020(Global E-Waste Monitor 2020)'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전 세계에 버려진 전기·전자폐기물은 5360만톤(t)에 달했다. 문제는 전기·전자폐기물을 처리할 수 있는 기업이 많지 않아 재활용 비중이 낮다는 점이다. 실제로 2019년 배출된 5360만톤 중 수집·재활용 비율은 약 17.4%에 그친다.

수거, 분류, 처리, 재활용 등 전 분야에 걸친 노하우와 글로벌 거점을 보유한 테스의 잠재력이 높게 평가받는 이유다. 테스 라스베이거스 공장이 위치한 네바다주는 최근 배터리 산업의 요충지로 각광받고 있다. 미국 전기차기업 테슬라는 네바다주에 전기차 배터리 등 생산시설 건설을 위해 약 36억달러(약 4조6000억원) 투자 계획을 밝혔다. 네바다주를 거점으로 배터리 생태계 구축을 촉진하는 연합체도 출범했다. 연합체에는 테슬라와 세계 최대 리튬 생산 업체 앨버말(Albemarle)을 비롯해 여러 이해관계자들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SK에코플랜트는 폐배터리 물량 확보를 위한 네트워크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 22개국에 44개 거점을 보유해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한 테스의 역할이 크다.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이나 유럽 핵심원자재법(CRMA) 등 배터리에 사용되는 핵심광물의 공급지를 제한하는 법이 잇따라 발의되면서 역내 거점 확보의 중요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현재 프랑스, 중국, 싱가포르 등에 폐배터리 리사이클링 시설을 보유한 테스는 유럽 최대 항구 네덜란드 로테르담을 비롯해 호주 시드니 서부 등 폐배터리 리사이클링 전용 시설 추가 구축에도 한창이다.


테스는 그동안 전기·전자폐기물에서 회수한 폐배터리 리사이클링으로 경험과 기술력을 축적해 왔다. 폐배터리의 경우 화재나 폭발 위험이 있어 매립이나 소각은 불가능한만큼 안전한 방전·해체 과정을 거친 리사이클링이 필수다. 테스는 폐배터리 회수부터 희소금속 추출, 재활용, 폐배터리 활용 에너지저장시스템(ESS) 구축 등 폐배터리 리사이클링 과정의 전 부문에 걸친 노하우를 갖췄다. 인근 배터리 제조 공장에서 발생하는 불량 배터리나 스크랩 등을 회수해 희소금속을 확보하고 배터리 생산에 재투입하는 방식의 사업 활성화도 기대된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유럽, 아시아 등 다수의 글로벌 처리시설을 보유한 테스가 글로벌 고객을 선점할 것"이라며 "테스와 함께 폐배터리 리사이클링 사업 밸류체인을 완성, 폐배터리에서 회수한 희소금속을 배터리 제조에 다시 투입하는 순환체계(Closed Loop)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김노향
김노향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