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전 비서실장 사망에… "檢 조작·압박수사 힘들어 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자신의 경기지사 시절 초대 비서실장을 지낸 전모씨가 숨진 채 발견된 것에 대해 "검찰의 미친 칼날을 도저히 용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사진은 10일 경기 수원시 경기도의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마친 뒤 생각에 잠긴 이 대표.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자신의 경기지사 시절 초대 비서실장을 지낸 전모씨가 숨진 채 발견된 것과 관련해 검찰의 조작·압박 수사를 힘들어했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10일 경기 수원시 경기도의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믿을 수 없는 부고를 접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전씨와 검찰 수사에 대해 말하던 이 대표는 발언 도중 감정에 복받친 듯 말을 잇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전씨에 대해 "제가 만난 공직자 중에 가장 청렴하고, 가장 성실하고, 가장 헌신적이고, 가장 유능했던 한 공직자가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며 "평생을 공직에 헌신했고, 이제 퇴직해서 제2의 인생을 시작하려고 하던 참으로 모범적인 공무원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자랑스러운 공직생활 성과들이 검찰 조작 앞에 부정당하고 지속적인 검찰의 압박 수사로 얼마나 힘들었겠느냐"라고 반문하며 "검찰이 이분을 수사한 일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는데 이분은 반복적으로 검찰의 수사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검찰 특수부의 수사 대상이 된 사람들이 왜 자꾸 극단적 선택을 하겠느냐"라고 날을 세웠다.

이 대표는 "(검찰이) 없는 사실을 조작해 자꾸 증거를 만들어서 들이대니 빠져나갈 길이 없고 억울하니 결국 극단적 선택을 하게 되는 게 아니냐"라며 "아무리 비정한 정치라고 하지만 억울한 죽음들을 두고 정치 도구로 활용하지 말라"라고 경고했다.

나아가 "이게 검찰의 과도한 압박 수사 때문에 생긴 일이지 이재명 때문이냐"며 "수사 당하는 게 제 잘못이냐"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계속해서 주변 사람들을 털어대는데 어떻게 견뎌내느냐"라며 "그야말로 광기인 검찰의 미친 칼날을 도저히 용서할 수 없다"고 질책했다.


이 대표의 경기지사 시절 초대 비서실장을 지낸 전씨는 지난 9일 오후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전씨는 이 대표가 경기지사가 된 후에는 비서실장을 맡는 등 이 대표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인물로 이 대표의 '성남FC 제3자 후원금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의 주변 인물 중 유명을 달리한 사례는 전씨가 다섯 번째다.
 

서진주
서진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증권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4.46상승 1.6318:05 09/27
  • 금 : 1890.90하락 2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